본문 바로가기

뉴스

‘1봉지에 7만원’ 소고기 보다 비싼 과자 논란…영양군까지 나섰다

댓글0
조선일보

지난 4일 방송된 KBS2 '1박 2일'에서 경북 영양군의 한 상인이 옛날과자 한 봉지를 7만원에 판매하는 장면./ KBS2


경북 영양군의 전통시장에서 파는 옛날과자 가격을 두고 바가지 논란이 불거졌다. 한 상인이 1.5㎏ 과자 1봉지를 7만원에 파는 장면이 전파를 탄 것이 발단이었다. 방송 이후 “바가지 상인 좀 단속하라”는 민원이 쏟아지면서 영양군이 해명을 내놓는 일까지 벌어졌다.

논란이 된 장면은 지난 4일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 나왔다. 출연자 3명은 경북 영양전통시장에 위치한 옛날과자 가게를 방문해 시식한 뒤 각자 봉지를 들고 과자를 담았다. 유선호는 젤리류, 연정훈은 생강 맛 과자, 김종민은 땅콩 과자를 봉투에 담고 계산하려 했다.

그런데 가격을 들은 출연진들은 깜짝 놀랐다. 상인이 과자 1봉지 무게를 잰 뒤 “7만원”이라고 가격을 부른 것이었다. 저울에 표기된 단가는 100g당 4499원으로, 총금액은 6만8470원으로 표기돼 있었다. 1.5㎏ 옛날과자 1봉지가 7만원에 달하는 셈이다.

비싼 가격에 출연진들은 “10만원에 맞춰 달라”고 말했다. 이미 3봉지 포장을 마친 상인은 “아까 먹은 게 얼만데 14만원만 달라”고 했다. 전통과자는 재래시장마다 가격에 차이가 있으나 보통 100g당 1500~2000원 수준에서 판매된다. 방송에 나온 곳은 보통의 가격보다 2~3배 비쌌다.

방송 이튿날 영양군 홈페이지에는 수십건의 항의글이 올라왔다. “무슨 과자 한봉지에 7만원? 소고기보다 비싸다” “영양시장에선 고급 과자만 파느냐” “바가지 장면 때문에 영양군 이미지가 나빠졌다. 군청은 시장 관리좀 하라” “이런 모습을 보니 사람들이 전통시장을 안 찾는거 아니냐” 등의 내용이었다.

조선일보

5일 영양군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글/ 영양군


결국 군청 관계자는 이날 오후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해명 글을 올렸다. 이 관계자는 “방송에서 판매한 상인은 제18회 영양산나물축제 기간에 옛날과자류 판매를 위해 이동해 온 외부 상인으로 영양전통시장 상인들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양은 모두가 친인척일 정도로 작고 소박한 곳”이라며 “이런 곳에서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판매한다면 금방 소문이 나서 영업이 거의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피해는 온전히 영양전통시장 상인이 입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군청의 해명에도 네티즌들은 “외부 상인인지 내부 상인인지 뭐가 중요한가” “어쨌든 관리 책임은 군에 있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자막뉴스] 김호중 콘서트 '아수라장'...유흥주점서 소주 주문까지 '발각'
  • 세계일보김호중, 결국 음주운전 시인… 낮부터 세차례 음주정황
  • 파이낸셜뉴스공수처장 공석 사태 끝 보여… 채상병 사건 수사 탄력받나 [법조인사이트]
  • 조선일보김호중, 낮부터 술자리... 4차 가려다가 뺑소니 쳤나
  • 매일경제음주·무면허 조사받으러 검찰 갈때도 ‘무면허운전’…또 징역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