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63빌딩에 울려 퍼진 1000명의 함성…“63 RUN”

댓글0
‘2023 한화생명 시그니처 63 RUN’ 개최
63빌딩에서 1000여명이 1251개의 ‘63 계단 오르기’
이데일리

지난 3일 63빌딩에서 열린 제 19회 ‘2023 한화생명 시그니처 63 RUN’ 참가자들이 63빌딩 계단을 오르기 전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한화생명 63 계단 오르기’가 4년 만에 돌아왔다. 코로나19로 인해 4년 만에 열린 이번 행사에서 참가자 1000명 가량이 마스크를 벗고 힘찬 함성을 외치며 63빌딩의 계단을 올랐다.

한화생명이 지난 3일 ‘2023 한화생명 시그니처 63 RUN’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63 계단 오르기는 올해 19회째로 63빌딩의 249m, 1251개 계단을 오르는 국내 최초의 수직 마라톤 행사다.

이번 대회는 개인의 기록 경쟁 부문과, 가족·동료들과 함께 도전할 수 있는 코스튬(이색복장) 부문 및 크루(단체) 부문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록경쟁 부문 남자부에서는 8분 21초를 기록한 김두진(47세, 천안)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여성부 우승자 홍유빈(35세, 서울)씨는 12분 4초를 기록했다.

김두진씨는 “2017년과 2018년 남자부문 1위를 기록했는데, 올해 다시 우승을 해서 기쁘다”라며 “코로나19로 4년 만에 재개된 만큼 건강도 챙기고 다양한 참가자와 화합의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좋았다”라고 말했다.

이색복장 부문은 영화 시상식장을 방불케 해 눈길을 끌었다. 베스트드레서 부문의 우승자는 닌텐도의 인기 게임 ‘젤다의 전설’ 캐릭터 복장을 하고 완주한 정유림(39세, 서울)씨가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는 4년 만에 열린 만큼 크루(단체) 부문을 새롭게 열었다. 단체 부문에는 가족, 친구, 연인들이 함께 참가했다. 또한 행사공간을 기존에는 실내에서만 진행되던 것과 달리, 로비 앞 야외 공간까지 확장했다.

최현경 한화생명 브랜드전략팀장은 “한화생명 63 계단 오르기 행사가 코로나19로 4년 만에 재개됐다”라며 “앞으로도 프로그램의 다양화를 통해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기고 참여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김포에서 잠실까지 15분"‥'나는 택시' 현실로
  • 파이낸셜뉴스아이유·송중기 분양받은 '220억 아파트', 에테르노 청담 '화제'
  • YTN'에어택시' UAM 하반기 수도권 비행...소음 기준 통과
  • 한국일보퇴직연금 불리려면… “50대 부장님, 임금피크 전 DC로 갈아타세요”
  • 연합뉴스자영업자 못갚는 대출 1년새 50%↑…20대 젊은사장 연체율 1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