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친윤 핵심, 장제원·권성동→ 張·박성민체제…尹정부 2년차 지원 '따로 똑같이'

댓글0
장제원·이철규, 핵심 당직…권성동·윤한홍은 로우키 행보
박성민, 초선 중심으로 당내 신흥 핵심 부상
뉴시스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17일 울산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2년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귓속말을 하고 있다. 2022.10.17. bb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기자 = 윤석열 정부가 출범 2년차에 접어들면서 친윤 핵심 인사들의 엇갈린 행보가 관심을 끌고 있다. 4일 여권 안팎에선 '원조 친윤' 장제원 의원과 '신흥 친윤' 박성민 의원이 친윤계 양대 축을 새롭게 형성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집권 1년차 장제원, 권성동 체제에서 장제원, 박성민 체제로 바뀐 것이다.

원조 친윤 핵심으로 꼽히는 장제원·이철규 의원은 당직을 맡아 활발히 활동하는 반면 권성동·윤한홍 의원은 상대적으로 뒤로 물러나 윤 정부를 지원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모두의 신임을 두텁게 받고 있는 박성민 의원은 초선 의원들을 규합해 당정을 뒷받침하며 존재감을 높여가고 있다.

윤 대통령 당선 일등공신으로 꼽히던 장 의원은 정권 초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을 맡아 특혜 채용 의혹에 휩싸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때리기 선봉에 섰다. 여론조사 규제 강화를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는 등 선관위 견제의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 4일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장에 선출된 뒤에는 방송 분야 개혁을 취임 일성으로 내세우며 정부의 개혁 의제에 앞장서고 있다.

경찰 출신 재선 의원인 이 의원은 당내 최대 친윤계 공부 모임인 '국민공감' 총괄 간사에 이어 국민의힘 사무총장을 맡아 당 실무를 책임지고 있다. 당 전략기획부총장으로 당의 살림살이를 운영한 데 이어 내년 총선을 대비해 조직 정비하는 등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권 의원은 지난 전당대회 이후 상대적으로 몸을 낮추며 로우키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당내 현안 등에 대한 발언은 삼가면서도 윤석열 정부 정책 조력이나 대야 공세 메시지는 꾸준히 내며 윤 대통령에 힘을 싣고 있다. 권 의원과 가까운 윤 의원도 언론 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조용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윤 대통령이 대구고검 시절부터 인연을 쌓은 박 의원은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당내 신흥 핵심으로 떠올랐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김 대표를 도운 데 이어 4월 원내대표 경선에서도 윤재옥 후보를 적극 지원해 당선에 큰 공을 세우는 등 실질적인 당내 영향력을 가졌단 평을 받는다. 전략부총장을 맡으면서 김 대표를 지근거리에서 도우며 핵심 당직자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대표가 가장 믿고 상의하는 게 박 의원"이라며 "업무 추진력이 상당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당 일각에선 박 의원이 국회 본청에 부총장 사무실을 마련한 것을 문제 삼으며 실세 논란이 일기도 했다. 동시에 박 의원이 곳곳에서 견제를 받을 정도로 영향력이 커졌다는 말도 나온다. 박 의원은 통화에서 "사무실을 차린 게 아니고 사무총장실 앞에 원래 있었던 조그마한 사무실을 부총장실로 쓰려고 간판을 달아놨던 것"이라며 "의원들이 본청에 오면 회의할 곳도 없고, 사무총장실 대기석으로 손님·민원인들도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작은 공간을 마련한 건데 이상한 말들이 나와서 (사무실을 다시) 치워버렸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文 딸 다혜씨, 檢 저격 작심글 "그들은 저열해도 우린 품위있게"
  • 프레시안"대공덕주 김건희 여사께 깊은 감사"…尹대통령 부부, 169일만에 공개 행사 참석
  • 머니투데이대통령실 "증원 마무리, 이제 돌아올 시점"…의사들 향해 최후통첩
  • 더팩트"영부인 첫 단독외교" 文 발언에, 국민의힘 "김정숙 여사 특검이 우선"
  • 세계일보“北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는 南 시설 겨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