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금요일밤의 비극' 아비규환…"창문 밖으로 50명 내던져지기도"

댓글0
인도 열차충돌 참사…"뒤죽박죽 상태서 10∼15명씩 포개져"
"종잇장처럼 구겨진 객차, 피로 물든 철로"…아직도 수백명 갇혀
1천200여명 구조 작업…열차 훼손 심해 작업 어려움 겪어
연합뉴스

2일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발생한 열차 사고 현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철로는 피바다를 이뤘습니다. 그 장면은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입니다."

2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동부 오디샤주(州) 발라소레 지역에서 발생한 열차 충돌 사고의 생존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아누바브 다스가 트위터에 올린 글이다.

다스는 사고 당시 동북부 샬리마르에서 남부 첸나이로 가는 '코로만델 익스프레스'에 탑승하고 있었다며 "충돌 후 이 여객열차의 거의 13량이 완전히 부서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철로에는 팔다리가 없는 시신도 있었다"며 "나는 정말 감사하게도 다치지 않고 빠져나왔다"고 덧붙였다.

인도 매체에 따르면 이날 발라소레 지역에서는 코로만델 익스프레스와 또 다른 여객열차 '하우라 슈퍼패스트 익스프레스', 화물열차가 잇따라 충돌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한 여객열차가 탈선해 인접 선로로 넘어졌고 이후 다른 여객열차 및 화물열차와 충돌했다.

사고 현장이 담긴 사진과 영상 등을 살펴보면 이 충돌로 열차는 크게 뒤틀리며 선로에 누웠고 일부 객차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종잇장처럼 구겨졌다.

연합뉴스

2일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발생한 열차 사고 현장.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객차에 탄 수백명의 승객은 무방비 상태로 충돌 충격을 받았다.

승객 반다나 카레다는 AP통신에 "화장실을 나왔을 때 갑자기 객차가 기울었고 중심을 잃었다"며 "온통 뒤죽박죽인 상태에서 사람들이 서로에게 넘어졌다"고 말했다.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는 "탈선과 충돌의 충격으로 약 50명의 승객이 깨친 창문이나 문을 통해 밖으로 내던져졌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생존자는 NDTV에 "탈선으로 잠에서 깼을 때 10∼15명이 내 위로 넘어졌고 나는 손과 목을 다쳤다"고 아비규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객차를 빠져나오니 (사람의) 팔다리가 여기저기에 온통 흩어져 있었다"며 "한 사람은 얼굴이 심하게 훼손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객차 내에는 아직 빠져나오지 못한 이들이 수백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현장에 구급차, 소방차 등 지원 차량 200여대와 국가재난대응군과 군 병력 등 1천200여명을 투입, 구조·시신 수습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근 주민 수백명도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와 사람들을 객차에서 끌어내는 작업을 지원하고 있고 부상자 등에게 물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객차 훼손 상황이 심해 구조 작업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등은 이번 사고로 3일 오전까지최소 288명이 숨지고 900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국은 아울러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에도 착수했다.

연합뉴스

2일 인도 동부 오디샤주에서 발생한 열차 사고 현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ool@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배우 줄리아 오몬드 "28년 전 성폭력 당해"…와인스틴에 소송
  • 세계일보호텔·지하철·공항까지…프랑스는 어쩌다 ‘빈대’의 나라가 되었나 [뉴스+]
  • 서울신문“한국, 北 침공당하면 미군이 방어해야 하나?”…미국인 답변 보니
  • 조선일보미국인 “北이 한국 침공하면 방어해야” 찬성 50%, 반대 49%
  • 한국일보"닥치고 싸우자"는 강경파 8명이 온건파 210명을 이겼다...매카시 축출 '대혼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