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재명 형수욕설' 튼 친문단체 간부 2심서 감형…"공익적 동기"

댓글0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음성을 틀며 비방 집회를 연 친문 성향 단체 간부들이 2심에서 감형됐다.

이데일리

비방 행위라도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권을 위한 표현의 자유를 고려하면 용납할 수 있는 범위라 무죄라고 항소심은 판단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2부(이원범 한기수 남우현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깨어있는시민연대당’ 대표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1심을 깨고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 단체는 친문(친문재인) 성향 단체로 분류된다.

함께 기소된 이 단체 사무총장 B씨도 1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으나 150만원으로 감형됐다.

이들은 20대 대선을 앞둔 2021년 11월13일~12월18일 서울·광주·부산 등지에서 6차례 집회를 하면서 이 대표의 낙선을 위해 형수 욕설 음성이 담긴 영상을 상영해 비방한 혐의를 받는다.

2심 재판부는 비하적 표현이 담긴 영상을 튼 이들의 행위에 비방의 고의가 있었다는 1심 판단은 유지했지만, 공공의 이익에 부합해 위법성이 조각된다며 무죄로 뒤집었다. 이 대표가 욕설을 했다는 사실은 진실로 확인되고, 이는 공직 후보자의 자질과 적격성을 가늠하는 데 필요한 자료로 공공의 이익에 관한 사실이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후보자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할 수 있는 비방 행위라도 공직선거법은 유권자의 적절한 투표권 행사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일정한 요건하에 이를 용인한다”며 “(피고인들의 행위에는) 사적 이익 외에도 공공의 이익을 위한다는 동기가 있었고 그 타당성도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다만 이들이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경고를 받았음에도 비속어 등 저속한 표현을 담긴 영상을 확성장치를 사용해 틀며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점은 1심처럼 유죄로 인정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아들 흉기 찌른 50대, 테이저건 맞고 압송 뒤 사망…사인 규명(종합2보)
  • 세계일보임신한 전처 흉기로 찔러 살해한 40대…뱃속 아이, 미숙아 상태 출생 치료중
  • 이데일리"'성관계 놀이' 초등생 신상 알려지지 않게 조심해달라더라" 분통
  • MBC[단독] '채 상병 사건' 첫 소환 통보‥재검토 과정부터 윗선 향한다
  • 서울신문“신천지 이만희다” 원피스女와 등장…아이돌 앞순서에 귀국하더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