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노웅래 "허은아, P2E 합법화법 발의"…허은아 "공부 먼저 하라"

댓글0
메타버스 진흥법 두고 설전…"로비 몸통 밝히자" vs "P2E, 입법 대상 아냐"
연합뉴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곽민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이른바 '코인 논란'이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코인 업계 입법로비 의혹으로 번진 가운데 26일 민주당 노웅래 의원과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설전을 벌였다.

노 의원이 먼저 허 의원을 상대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3년간 위메이드가 국회에서 가장 많이 방문한 허 의원이 작년 P2E 합법화 법안을 대표발의했다"며 "메타버스를 통할 경우 P2E를 사실상 합법화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노 의원은 허 의원이 작년 9월 발의한 '메타버스 산업진흥법안' 가운데 '메타버스 사업자는 이용자가 보유 가상자산 등의 처분을 결정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메타버스 내 자산 처리 요청을 받으면 이를 따라야 한다'는 내용을 문제 삼았다.

이어 "메타버스 내 P2E 게임에 대해 온라인 가상자산의 환전을 허용해 준 것"이라며 "즉각적인 P2E 청문회를 통해 법안 발의 경위와 기업 간 유착 고리 의혹을 낱낱이 조사해 코인 로비 몸통을 밝히자"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최고위원 출마 기자회견하는 허은아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 출마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2.3 srbaek@yna.co.kr



이에 허 의원은 "메타버스와 온라인 게임도 구분 못 하느냐"며 "메타버스에 관한 공부 먼저 하셔야겠다"고 맞받았다.

허 의원은 페이스북에 "제가 대표 발의한 메타버스 산업진흥법안은 메타버스와 게임 산업의 차별화를 주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P2E는 아예 입법 대상으로 고려하지도 않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민주당 민병덕 의원과 처럼회(민주당 강경파 초선 모임)가 주축이 돼 만들었던, 직접적으로 P2E를 명문화한 디지털자산거래법안에 대해선 왜 말씀을 못 하시는지 궁금해진다"며 "견강부회식 억지를 부리는 노 의원에게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반격했다.

이에 노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메타버스는 게임과 1대 1로 구분되는 개념이 아니라, 메타버스 안에 게임적 요소가 얼마든지 들어갈 수 있다"며 "(메타버스와 온라인 게임을 구분 못 하느냐는) 허 의원 말은 스포츠와 축구를 구분 못 하느냐는 잘못된 비유"라고 재반박했다.

se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파이낸셜뉴스천하람 "국민연금 더 내고 더 받자? 미래세대 등골 부러뜨려"
  • 한국일보[영상 인터뷰]"가수 리아 아닌 정치인 김재원… '후안무치’ 尹정권 심판할 것"
  • 세계일보한동훈 만찬회동 참석자들 “韓 건강상태 안 좋아…몹시 지쳐 보였다”
  • JTBC1년 5개월 만에 질의응답한 윤 대통령…이준석 "다급해지면 말 듣는 척"
  • 매일경제“TSMC 해외공장 늘려도 최첨단 반도체 90%는 대만서 만들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