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러 용병그룹 수장 "우크라군 최강…이대로면 제2러시아혁명 일어나"

댓글0


(서울=뉴스1) 정윤경 기자 정희진 인턴기자 = 러시아 용병 집단 와그너그룹의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러시아를 잃을 수 있는 상황에 있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오히려 우크라이나 군사력 강화에 기여하는 역효과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24일 프리고진은 자신의 SNS에 이같은 내용의 인터뷰를 올렸다.

프리고진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가장 강력한 군대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쟁 전 우크라이나 탱크는 500대였는데 지금은 5000대다. 전투할 줄 아는 병력이 2만 명이었는데 지금은 40만 명이 됐다"며 "'탈군사화'는 커녕 군사화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프리고진의 인터뷰 내용을 영상에 담았다.

뉴스1

러시아 용병 기업 바그너 그룹의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이 20일(현지시간) 점령을 주장하는 우크라이나 바흐무트에서 바그너 그룹의 깃발을 든 병사들 앞에서 러시아 국기를 들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v_v@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라이칭더 대만 신임 총통 취임… 양안관계 어디로 가나 [차이나우]
  • 조선일보“매춘 너무 나가 美입국 막혀, 이젠 한국행” 日 경제 탄식 글
  • 파이낸셜뉴스"제발 그만 왔으면…" 관광세로 빗장 건 유럽, 수요통제가 답? [글로벌리포트]
  • 중앙일보"독일보다 빠르게 성장"…운명 뒤바꾼 남유럽, 경제 부활 비결 [글로벌 리포트]
  • 이데일리"돈없어 장례 못치러"…캐나다서 유족 인수 안한 시신 급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