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푸틴 최측근 "서방이 우크라에 핵무기 제공하면 선제 타격"(종합)

댓글4
메드베데프 부의장 베트남 방문…서방 지원에 대립각 고조
연합뉴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철종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26일(현지시간)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핵무기를 제공하면 러시아는 이를 제거하기 위한 선제타격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베트남을 방문 중인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대화에서 미국과 유럽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관해 얘기하며 "현 상황에서 (서방이) 우크라이나 정권에 전투기를 제공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으며, 심지어 핵무기를 제공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지만 그럴 경우 이는 그들(우크라이나인들)에게로 핵탄두를 실은 (러시아) 미사일이 날아들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전쟁에는 돌이킬 수 없는 법칙이 있다. 핵무기까지 간다면 선제공격을 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정권이 한반도 분단과 유사한 방식으로 우크라이나를 분할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그는 "그들은(우크라이나 지도부는) 국가 분단에 대해 사회 여론이 어떤 태도를 보이는지를 탐색하기 시작했다"면서 "(한반도의) 38선도 그렇게 해서 생겨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 정권은 그런 식으로 사회여론이 국가 분단 방안에 준비돼 있는지를 시험해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앞서 지난 2월 초에도 우크라이나가 종전 방안으로 한반도식 국가 분단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러시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 4개 지역(도네츠크주, 루한스크주, 자포리자주, 헤르손주)과 크림반도를 러시아 측에 양보하고, 남은 우크라이나 지역을 서방의 통제하에 둔다는 남북한식 시나리오는 우크라이나 측의 '희망 사항'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러시아는 이미 점령해 러시아로 합병한 4개 지역 외에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추가 점령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메드베데프는 우크라이나 분쟁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선 젤렌스키 대통령이 이끄는 나치 성향의 현 우크라이나 정권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분쟁은 아주 오래 갈 것이다. 어쩌면 수십 년까지 갈 수도 있다"면서 "키예프(키이우)의 나치 성향 정권 자체를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jyou@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정말 불쾌해” 한예슬, 伊 신혼여행 중 인종차별 당했다
  • 한국일보"성소수자 포용했던 교황, 비공개 회의서 동성애 혐오표현 사용"
  • 머니투데이네타냐후 "비극적 실수"…선 넘는 이스라엘에 움직이는 국제사회
  • 파이낸셜뉴스'접대의혹' 푸바오 "경련 일으켰다"..팬들 '푸바오 구하기 운동' 나섰다
  • 뉴스1조지 클루니와 로버트 드니로는 바이든을 선택했다…트럼프는?[딥포커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