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결승골 ‘택배 크로스’ 이강인, 1부 잔류 확정 일등공신

댓글0
마요르카, 라리가 36R 발렌시아전 1-0

한겨레

마요르카의 이강인이 26일(한국시각)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와 경기에서 날카로운 패스를 하고 있다. 마요르카/EPA 연합뉴스


‘드리블 귀재’ 이강인(22·마요르카)이 결승골을 도우며 팀의 1부 잔류를 확정 지었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각) 스페인 마요르카 안방에서 열린 2022~2023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36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정확한 측면 띄워주기로 베다트 무리키의 결승골을 도우며 팀 승리(1-0)를 거들었다. 시즌 5호 도움주기(6골).

마요르카는 11위(13승 8무 15패·승점 47)로 남은 2경기와 관계없이 1부 잔류를 확정했다. 강등권인 18위 레알 바야돌리드(승점 38)와 격차는 9점이다.

이날 맬활약한 이강인은 뛰어난 발재간과 돌파력, 정밀한 킥 능력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특히 후반 19분 무리키의 헤딩 결승골로 연결된 택배 크로스는 맞춤하게 궤적을 그리면서 완벽한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전반부터 드리블 돌파와 침투 패스 등으로 팀 동력을 끌어올린 이강인은 후반 38분 교체돼 나올 때까지 마요르카의 ‘엔진’으로 공격의 리듬을 조율했다. 그가 공을 잡으면 발렌시아 수비수들이 둘러쌌으나 주심의 눈을 피한 반칙을 범하지 않고는 공을 빼앗을 수 없었다.

팬들을 열광시킨 이강인은 라리가 공식 수훈 선수로 선정됐고, 통계 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양 팀 최고인 8점의 평점을 매겼다. 이강인은 55회의 볼 터치와 패스 성공률 75%, 드리블 4회(100%) 성공 등을 기록했다.

이강인은 전반 상대의 역습을 차단하면서 옐로카드를 받아 29일 바르셀로나전에는 출전하지 못한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단독] 공군 “계집 파일” 성폭력 파문…부대는 신고 뭉갰다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인터풋볼'17골 10도움' 손흥민 몸값 충격 하락...4년 전 비해 663억 증발, 이제 토트넘에서도 '6위'
  • 스포티비뉴스김하성과 비교된 베테랑 유격수 2실책…안타 도둑 맞았지만 결승득점 활약에 샌디에이고 미소
  • 뉴시스김연아, 대학생 같은 비주얼…♥고우림 또 반할듯
  • SBS파리 하늘에 '금빛 총성' 울린다!
  • 연합뉴스전인지, 9년 전 우승한 곳에서 US여자오픈 골프 패권 탈환 도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