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남국 코인 의혹’ 두나무 “확인 요청 받아…조사에 협조하겠다”

댓글0
특정 고객 정보 전달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요소 있다고 판단
쿠키뉴스

두나무 제공.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가상자산을 거래했던 업비트의 운영사 두나무가 국회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두나무는 “지난 25일 한 국회의원실로부터 김남국 의원이 본인의 거래내역을 받아갔는지에 대한 사실 확인 요청을 받았다”며 “두나무는 특정 고객의 거래내역 수령 여부를 제3자에게 확인해주는 것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요소가 있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26일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나무는 통상 절차에 따라 국민신문고에 담당 기관을 개인정보보호위원회를 지정해 법령 해석을 요청했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법령 안에서 최대한 국회의 질의와 요청에 협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비트의 이같은 발표는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이 업비트가 의심스럽다며 경고한데 따른 것이다. 26일 오전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은 빗썸과 업비트 관계자들을 불러 진상 규명에 나섰다. 빗썸 측에서는 이재원 대표가, 업비트 측에서는 김영빈 두나무 법률책임자(CLO)가 참석했다.

조사단에서는 빗썸은 조사단의 요청에 성실하게 임하는 반면 업비트는 의심스러운 구석이 많다고 지적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 이후 진행된 언론 브리핑에서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김남국 의원의 내부정보 활용, 자금세탁의혹 등을 해소하기 위해 빗썸과 업비트를 초청해 말씀을 나눴다”라며 “빗썸에서는 (김남국 의원이) 거래 내역을 가지고 갔다는 것을 확인해 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비트에서는 지금까지와 다르게 매우 소극적이고 위원들은 무언가를 숨기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싶을 정도의 태도를 보였다”라며 “다음에 이석우 대표(두나무 대표)를 불러 진상 조사를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동운 기자 chobits3095@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투데이몽골에 조성한 ‘대한항공 숲’ 20주년…임직원 식림활동 재개
  • 뉴시스"햇볕은 가리고 스타일은 살리자" 삼성물산 패션이 추천한 모자는
  • 세계일보무주택자 다시 한숨…전셋값 오르자 아파트 평균시세 직전 최고가 95%까지 회복
  • 이데일리“사막서도 터진다”…세계 1위 안테나 생산기지 가보니[르포]
  • 연합뉴스"쉿! 전기차 얘기는 금기"…美대선 정치성향 따라 견해 갈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