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우리 엄마 도와주세요”...美 경찰, 신고한 11세 소년에 총격

댓글2
세계일보

경찰에 의해 총격을 당한 에이드리언 머리. 연합뉴스 제공


미국의 흑인 소년(위 사진)이 가정 폭력을 신고한 후 출동한 경찰에 의해 총을 맞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워싱턴포스트는 25일(현지시간) 미시시피주 인디애놀라에 사는 흑인 소년 에이드리언 머리(11)가 가정 내 불화로부터 어머니를 보호하기 위해 911에 신고했다가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이드리언 머리 가족 변호인은 그가 총격으로 폐 손상, 갈비뼈 골절, 간 열상을 입었다며 산소 호흡기와 흉관을 삽입한 채 전날 퇴원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에이드리언의 이부형제 아버지가 격분한 상태로 그의 집에 찾아왔다. 이에 그의 어머니는 에이드리언에게 경찰에게 신고하라고 했다.

이에 에이드리언은 곧장 경찰에 신고했고, 그레그 케이퍼스 경찰관이 오전 4시 이들의 집에 도착했다.

에이드리언 어머니는 모든 사람이 비무장 상태라고 알렸지만, 경찰은 모두에게 손을 들고나오라고 외쳤다. 에이드리언도 지시에 따라 손을 들고나왔지만, 경찰은 그의 가슴에 총을 쐈다.

그의 어머니는 총에 맞은 에드리언이 “왜 나를 쐈나요? 내가 무슨 짓을 했다고요?”라며 울며 계속 물었다고 전했다.

인디애놀라 시의회는 미시시피 수사국이 사건을 조사하는 동안 경찰을 유급 행정 휴직에 처하기로 했다. 그러나 소년의 가족과 지역사회는 해당 경찰을 해고하고 형사 입건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노컷뉴스이스라엘-가자전쟁 다시 격화…이란 '영토 공격시, 이스라엘 궤멸'
  • 연합뉴스[영상] '용의 이빨' 드러낸 우크라 "요충지 차시우 야르를 사수하라"
  • 머니투데이권도형 '한국 송환' 원하는 이유 있네…미국 SEC, 벌금 7조 이상 요구
  • 헤럴드경제‘토크쇼’ 클린스만 “한국선 나이 많은 쪽이 옳아…이강인, 손흥민에 무례”
  • 조선일보호스트바 가려고 14억원 사취한 日소녀의 최후 [방구석 도쿄통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