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정은, LPGA 매치플레이 2차전 승리해 조 1위…“내일 무조건 이겨야”(종합)

댓글0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 조별리그
‘핫식스’ 이정은, 홍예은 잡고 조 1위
조별리그 최종전서 세계 랭킹 8위 헨더슨과 격돌
“쉬운 상대 아니기 때문에 끝까지 집중할 것”
김세영·안나린·유해란도 나란히 승전보
디펜딩 챔피언 지은희는 3홀 차 패배
이데일리

이정은의 드라이버 티 샷(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핫식스’ 이정은(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총상금 150만 달러)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승리를 차지했다.

이정은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섀도 크리크 골프장(파72)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2라운드에서 같은 한국 선수인 홍예은(21)을 1홀 남기고 2홀 차(2&1)로 꺾고 승리했다.

전날 소피아 슈버트(미국)를 만나 16번홀까지 2홀 차로 앞서다가 막판 2홀을 내주고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던 이정은은 이날 경기에서는 승리하며 1승 1무로 승점 1.5점을 획득했다. 2조 1위로도 올라섰다.

올 시즌 6개 대회에 출전해 최근 4개 대회 연속 컷 탈락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이정은은 매치플레이에서 부활을 모색한다. 매치플레이는 상대방과의 일대 일 경기를 통해 매 홀 승리에만 집중하면 되기 때문에 오히려 새로운 동기부여가 될 수 있다.

이번 대회는 출전 선수 64명이 4명씩 16개 조로 나눠 사흘 동안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 조 1위만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1승 1무를 기록 중인 이정은은 다음날인 27일 톱 랭커인 브룩 헨더슨(캐나다·1승 1패)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맞붙는다. 무조건 이겨야 자력으로 16강에 오른다. 이 대회에 세 번째 출전하는 이정은은 아직 16강에 진출한 경험이 없다.

이정은은 이날 열린 홍예은과 경기에서는 11번홀까지 3홀 차로 앞서며 경기를 수월하게 이끌었다. 13번홀(파3)에서 이정은이 보기를 기록하고 홍예은이 파로 잘 막아 이 홀을 뺏긴 이정은은 15번홀(파4)에서 홍예은이 더블보기를 범한 틈을 타 다시 3홀 차로 앞섰다.

이정은은 16번홀(파5)에서 보기를 기록해 2홀 차 추격을 당했지만, 비기기만 해도 승리하는 17번홀에서 파를 적어내고 승리를 확정했다.

이정은은 경기 후 LPGA를 통해 “오늘 승리를 거둬서 굉장히 기쁘다”며 “어제도 충분히 승리할 수 있는 경기력이었는데, 후반에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샷 감을 잃어버렸다. 어제 경기가 너무 아쉬워서 오늘은 후반에도 최대한 집중해 경기력을 끝까지 끌고 가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후반까지 샷이 잘 됐다는 이정은은 “(헨더슨과 맞붙는) 내일 무조건 승리를 거둬야 16강에 올라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쉬운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끝까지 집중할 것”이라며 “이 코스는 메이저 대회처럼 어렵고 버디하기도 어렵다. 최대한 내 경기에 집중하면서 파를 만들어가다 보면 기회가 올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데일리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매치플레이 조별리그 2차전에서 이동 중인 김세영(사진=AFPBBNews)


이날 한국 선수들은 대거 승전보를 전했다. 김세영(30)이 세라 켐프(호주)를 2홀 차로 꺾어 1승 1패를 기록했고, 안나린(27)과 유해란(21)도 각각 리니아 스트룀(스웨덴)과 프리다 시널트(스웨덴)를 1홀 차로 제압해 나란히 1승 1패를 작성했다.

김아림(28)은 린지 위버 라이트(미국)에 1홀 차로 앞서다가 마지막 18번홀을 내줘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아림은 아직 승리가 없고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전날 승리한 디펜딩 챔피언 지은희(37)는 매디 셰리크(캐나다)를 만나 2홀 남기고 3홀 차로 패하고 말았다. 신지은(31)도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에 1홀 차로 아쉽게 졌다.

세계 랭킹 1위로 복귀한 고진영(28)을 비롯해 김효주(28), 전인지(29) 등은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았다. 세계 랭킹 10위 내 선수 중 릴리아 부(4위·미국)와 헨더슨(8위) 단 두 명만 참가했다.

출전 선수 중 세계 랭킹이 가장 높은 부는 알반 발렌수엘라(스위스)에 덜미를 잡혀 1승 1패를 기록했고, 헨더슨 역시 슈버트에 패해 1승 1패를 작성했다.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와 샤이엔 나이트(미국), 빠자리 아난나루깐(태국),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 마야 슈타르크(스웨덴), 후루에 아야카(일본), 앨리 유잉(미국), 셀린 부티에(프랑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등 9명이 2연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인터풋볼손흥민 10-10 만들어준 토트넘 동료 "SON은 팀에 가장 중요한 선수"
  • OSEN"내적 갈등 생겼다" 김민재 솔직 고백에...獨 매체 "투헬의 가혹한 비난→그럼에도 상처 안 받았다"
  • 매일경제“뮌헨에선 머뭇거릴 때가 많았다” 독일 첫 시즌 돌아본 김민재의 다짐 “다음 시즌엔 더 강해질 것”
  • 엑스포츠뉴스EPL 레전드 센터백, 김민재 제대로 가르친다?…뮌헨 감독 깜짝 후보 등장
  • 뉴시스김하성, 1안타 2볼넷…실책 만회하는 호수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