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차기 우리은행장 내정된 조병규 “기업금융 명가 부활”(종합)

댓글0
탁월한 기업금융 경력과 리더십 높은 평가
7월 3일 주총 후 은행장으로 공식 선임
이데일리

차기 우리은행장 최종 후보에 오른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임종룡호 우리금융그룹 혁신을 함께할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로 조병규 우리금융캐피탈 대표가 낙점됐다. 조 후보자는 두 달간 진행된 경영승계 프로그램을 통해 탁월한 기업금융 능력과 포용력 있는 리더십을 높이 평가받았다.

우리금융그룹은 26일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를 개최하고 우리은행장 후보로 조병규 현 우리금융캐피탈 대표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앞서 자추위는 지난 3월 24일 우리은행장 롱리스트(1차 후보군)로 강신국 우리은행 기업그룹장(부행장)과 이석태 우리은행 국내영업부문장(부행장), 박완식 우리카드 대표, 조병규 대표 등 4명을 명단에 올렸다. 이후 두 달 간 경영승계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외부 전문가 종합역량평가 △다면 평판 조회 △업무보고 평가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전날 이 부문장과 조 대표를 최종 2인 후보로 선정한 데 이어 이날 심층면접을 거쳐 조 대표를 최종 후보자로 결정했다.

조 후보자는 옛 상업은행 출신이다. 현 이원덕 우리은행장이 옛 한일은행 출신인 점을 감안하면 은행장이 한일에서 상업 출신으로 교체되는 셈이다.

이날 최종후보자로 추천된 조 후보자는 “우리은행의 기업금융 명가(名家) 부활을 위해 혼신의 힘을 쏟을 것이며, 임종룡 회장님과 함께 새로운 기업문화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추위가 밝힌 차기 은행장의 최우선 선임기준은 ‘영업력’ 입증이다. 특히 조 후보자는 경쟁력 있는 영업능력과 경력을 갖추고 있고, 기업영업에 탁월한 경험과 비전을 갖추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

1965년생인 조 후보자는 관악고와 경희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우리은행에 입행해 본점기업영업본부 기업지점장. 대기업심사부장, 강북영업본부장을 거쳐 기업그룹 집행부행장까지 기업영업부문에서 경험을 축적했다.

조 후보자는 지점장 초임지였던 상일역지점을 1등 점포로 만들었고 본점 기업영업본부 기업지점장 근무 당시인 2013년과 2014년 전 은행 성과평가기준(KPI) 1위와 2위를 각각 수상하며 영업역량을 입증해 냈다.

또한 기업그룹 집행부행장 시절 조 후보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이어주는 공급망금융플랫폼(SCF) 구축에 혼신의 힘을 쏟았다. 그 결과 착수 반년 만에 공급망금융플랫폼을 완성해 금융권 최초로 ‘원비즈플라자’를 출시해내는 추진력을 보였다. 원비즈플라자는 은행이 상생금융과 동반성장을 구현한 구체적인 사례로 최근 열린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에서도 소개돼 호평을 받았다.

조 후보자는 중소기업 육성 분야에서도 성과를 냈다. 조 후보자는 2022년 12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및 중소기업의 자금난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중소기업 지원정책을 시행한 공로로 중소벤처기업 금융지원상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자추위는 이를 토대로 조 후보자가 기업금융 강자로 우리금융을 도약시키겠다는 임종룡 회장과 원팀을 이뤄 우리은행의 기업금융 영업력을 극대화하고 계열사 간 시너지를 최대한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했다.

이데일리

우리은행 본사 전경. (사진=우리은행)


또한 자추위는 그동안 우리은행이 국민들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는 기업문화가 있었던 점을 지적하고, 조 후보자가 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중재안을 함께 도출하는 새로운 조직문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온화하고 봉사하는 마인드를 가진 인물로 평가했다. 실제 심층면접을 진행했던 외부전문가들도 조 후보자에 대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중도성향의 포용력 있는 리더십을 주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자추위는 조 후보자에 대해 우리은행의 준법감시체제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킨 인물로도 평가했다. 조 후보자는 2018년 준법감시인에 선임돼 2년간 우리은행 준법감시체계를 확대 개편했다. 2019년 자금세탁방지부를 자금세탁방지센터로 승격하고 국내은행 최초로 고객바로알기(KYC)제도를 도입해 금융거래의 투명성을 한층 높였다. 또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준법지원부를 준법감시실로 확대하는 한편, 그룹장 직속의 준법감시팀을 신설하는 등 준법감시조직 개편도 주도했다.

우리금융지주는 “이번 은행장 선정프로그램을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그룹 경영승계 프로그램’을 더욱 고도화해 새로운 기업문화를 구축하는 계기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7월 3일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우리은행장으로 선임된 직후 공식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뒤이어 공석이 되는 우리금융캐피탈 대표도 우리금융 자추위를 통해 후보를 추천할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시아경제새마을금고 대출 1년새 16조 급감 "기업대출 거의 막혀"
  • MBC나스닥 사상 최고 경신‥뉴욕증시 혼조
  • 뉴시스"초코파이 추월한 라면"…오리온 시총 넘어선 삼양식품 돌풍
  • 중앙일보'43억 전액 현금 매입'…마동석, 청담동 고급빌라 주인이었다
  • 매경이코노미빌라 떠난 수요, 아파트로…‘예고된 대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