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기현·이재명 ‘일대일 정책 대화’ 합의…협치 물꼬 틀까

댓글0
앞서 김 대표 “밥 한번 먹자” 제안
이 대표 ‘정책 대화’ 역제안에 성사
경향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대일로 만나 ‘정책 대화’를 하기로 26일 합의했다. 김 대표의 식사 회동 제안에 이 대표가 “민생에 관한 정책 대화를 공개적으로 해보자”고 역제안하면서 이뤄졌다. 양당 대표 회동 성사로 여야간 협치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책 대화 제안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수용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양당은 정책위의장과 비서실장으로 실무단을 구성해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실무단에서 논의할 분야별로 정책 과제를 선정하고, 쟁점 과제에 대해선 대표들이 공개 토론을 한다는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이 대표는 정책 대화가 된다면 형식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공보실은 기자단 문자 공지를 통해 “정책토론회를 공개적으로 하자는 이 대표의 제안을 적극 환영한다”며 “당대표끼리 정책 관련 주제로 공개 TV토론을 하자”고 밝혔다. 김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상대방이나 서로 간에 멀리 해야 될 관계가 아니라 아주 가까운 친구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아주 가까운 친구로서 허물 없이 이야기할 수 있어야 국회가 협치와 대화가 잘 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민주당 공보국은 문자 공지에서 “이 대표의 정책토론 제안에 대해서 국민의힘이 공개 TV토론 방식으로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에게 “국정을 어떻게 이끌어나갈 것인지, 나라 살림을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 국민의 삶을 어떻게 보듬어 나갈 것인지에 대해서 지금 당장이라도 방식을 개의치 않고 언제든지 대화하겠다”며 “공개적인 정책 대화는 언제든지 환영한다”고 말했다.

앞서 양당은 당대표 회동을 두고 물밑에서 신경전을 벌여왔다. 국민의힘 당대표실이 지난 2일 민주당 당대표실에 여야 대표 회동을 먼저 제안했다. 하지만 민주당 대표실은 ‘공개 정책 회동을 하자’는 취지로 회신했고 국민의힘은 ‘편하게 식사나 한번 하자’는 입장을 견지하면서 진전되지 못했다고 민주당 측은 설명했다.

김 대표가 대표 회동 무산의 원인을 이 대표 책임으로 돌리자 이 대표가 발끈하는 일도 벌어졌다. 김 대표는 전날 기자들에게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을 갔을 때 (이 대표가) 내 옆에 앉아서 ‘밥 한번 먹자’고 했더니 이 대표가 ‘국민들은 밥만 먹는 것 안 좋아해요’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에게) 어떻게 하면 국민들의 더 나은 삶을 만들고 더 나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지 토론을 하자 했더니 거절했다”며 “그리고 나서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 행사장에서 뜬금없이 ‘소주 한잔 하자’ 그러더니 마치 야당이 대화를 거부한 것처럼 언론 플레이를 한 것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밥 먹고 술 먹는 것은 친구분들과 하라”고 했다.

조만간 회동이 성사된다면 양당 대표가 일대일로 회동하는 것은 약 3개월 만이다. 김 대표가 지난 3월15일 취임 일주일 만에 이 대표를 예방한 이후로 처음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단 한 번도 이 대표를 만나지 않았다.

탁지영 기자 g0g0@kyunghyang.com, 이두리 기자 redo@kyunghyang.com

▶ 삼성 27.7% LG 24.9%… 당신의 회사 성별 격차는?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투나잇이슈] 대통령실-민주당, 첫 준비회동…영수회담 내주 개최 전망
  • 중앙일보윤 대통령 오찬 거절한 한동훈…지난주 비대위원들과 만찬
  • 동아일보용산 떠나는 이관섭…尹대통령, 직접 차 문 여닫으며 배웅
  • 머니투데이'쇄빙선 12석' 조국이 꿈꿨던 '20척' 교섭단체, 현실의 벽에 봉착
  • MBC이시원 비서관 통화 의혹 확산‥대통령실 '침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