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승윤 측 “가족·지인 사생활 침해 상황 지속…강력 법적대응”(전문)[공식]

댓글0
가수 이승윤 측이 지속적인 사생활 침해에 칼을 빼들었다.

이승윤의 소속사 마름모는 26일 오후 공식 팬카페를 통해 “공식 스케줄이 아닌, 사적인 공간을 방문하거나 연락을 취해 아티스트와 아티스트 가족, 지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같은 행위가 확인될 경우 팬 참여 활동과 관련된 영구적인 패널티 적용은 물론, 당사 내에서 조치할 수 있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가수 이승윤 측이 지속적인 사생활 침해에 칼을 빼들었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하 전문.

안녕하세요, 마름모입니다.

먼저 당사 소속 아티스트 이승윤 님을 응원하고 지지해주시는 모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공식 스케줄이 아닌, 사적인 공간을 방문하거나 연락을 취해 아티스트와 아티스트 가족, 지인의 사생활을 침해하는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행위가 확인 될 경우 팬 참여 활동과 관련된 영구적인 패널티 적용은 물론, 당사 내에서 조치할 수 있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생활 침해 등의 추가적인 피해 방지 및 건전하고 올바른 팬 문화 형성을 위함이니 아티스트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의 많은 협조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안전 및 권리 보호를 위해 노력하는 마름모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블랙핑크 리사 옆 테일러 스위프트…보고도 안믿기는 투샷
  • 스포츠투데이'미스트롯3' 빈예서, 전국투어 불참 "아동에게 가혹…들러리성 출연 추측" [전문]
  • 엑스포츠뉴스김신영 하차 통보→프로그램 폐지, KBS는 요지경 [엑's 이슈]
  • 뉴시스'트롯요정' 김다현, 정동원 후배 됐다…서울공연예술고 입학
  • 스포티비뉴스양준혁, 충격 근황 "대방어 양식으로 연매출 30억" 사업 큰손 대변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