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돋보였지만 '2% 부족했던' 강성진...드리블은 최고, 정확성은 다소 부족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강성진 드리블 실력은 남미 선수들 부럽지 않았다. 그래도 정확선은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0세 이하(U-20) 축구 국가대표팀은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말비나스 아르헨티나스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아르헨티나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온두라스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1승 1무(승점 4)로 2위에 위치했다.

김은중 감독은 강성진, 이승원, 배준호, 김용학으로 중원을 구성했다. 전문 수비형 미드필더가 없는 공격적 라인업이었다. 한국은 전반 20분 페널티킥(PK)을 허용하며 실점했다. PK 골을 넣은 루이스가 비디오 판독(VAR) 끝 퇴장을 당해 수적 우위를 얻은 건 다행이었다. 이후 한국은 공격적으로 올라가며 총 공세에 나섰는데 공수 전환할 때 수비가 불안했다. 후반 6분 추가 실점을 하면서 0-2로 끌려갔다.

한국은 더 공격적으로 올라가며 밀어붙였다. 강성진 드리블이 빛이 났다. 강성진은 좌우를 오가며 드리블 실력을 뽐냈다. 패스가 오면 공을 잡아낸 뒤 화려한 발기술을 통해 온두라스 수비를 제쳐냈다. 특유의 페인팅 동작과 날렵한 몸놀림이 빛이 났다. 화려한 개인기를 자랑하는 남미 선수처럼 플레이했다. 강성진을 활용해 한국은 공격을 풀어갔다.

인터풋볼

정확성은 다소 부족했다. 돌파를 해도 패스 선택지가 아쉽거나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자신감은 넘쳤으나 후반부 갈수록 위력이 떨어졌다. 역습 상황에서도 빠르게 전방에 패스를 공급하는 게 아닌 드리블을 시도해 온두라스 수비가 대형을 갖출 시간을 벌기도 했다.

한국은 김용학 만회골과 박승호 동점골로 2-2를 만드는데 성공했으나 역전에는 실패했다. 후반 막판 최석현이 퇴장을 당하고 김준홍이 경고를 받아 다음 경기 주전 2명을 잃게 됐다.

축구통계매체 '소파 스코어'에 따르면 강성진은 드리블 시도 7회 중 5회를 성공했다. 키패스는 5회였고 패스 성공률 85%, 유효슈팅 4회, 그라운드 경합 성공 7회(11회 시도) 등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크로스 시도 9회 중 성공은 1회였고 소유권을 17번이나 잃었다. 날카롭고 위협적이긴 해도 정확성과 효율성이 아쉬운 건 사실이었다.

인터풋볼

강성진은 분명 김은중호 최고 무기다. 드리블 실력으로 분위기를 한번에 바꾸고 공격을 풀어나갈 수 있다. 정확성이 동반이 되어야 한다. 드리블 원툴이 아닌 드리블로 인해 추후 상황을 만들 수 있어야 강성진의 드리블 실력이 더 돋보일 것이다. 패스, 슈팅 정확성을 더 높인다면 지금도 뛰어난 유망주로 평가되는 강성진의 가치가 더 오를 것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OSEN김은중호 3번째 골키퍼 김정훈, "한국 골키퍼의 해외 진출 열고 싶다" 당찬 포부
  • 연합뉴스[U20월드컵] 배서준 "이탈리아전 잘 준비…많이 응원해주세요"
  • 경향신문클린스만호 6월 A매치 소집명단, 구멍 난 ‘수비’…새 얼굴 섞어 ‘응급처방’
  • 조선일보누가 광탈할 ‘골짜기 세대’라 했나... 김은중호, 4강 진출한 힘은
  • 엑스포츠뉴스"김민재? 박스에선 선수를 놓쳐! 날 납득시켜봐!"…KIM 비판 언론인, 시즌 끝나도 '마이웨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