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돈봉투' 윤관석·이성만 의원 체포동의안 국회 제출

댓글0
30일 본회의 보고 후 6월 첫 본회의서 표결 전망
연합뉴스

스쳐 지나가는 윤관석-이성만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연루자로 지목된 윤관석(왼쪽)·이성만 의원이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4.2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사건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무소속 윤관석·이성만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 요구서가 26일 국회로 넘어갔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윤석열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정당법 위반 혐의를 받는 두 의원의 체포동의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직 국회의원인 윤 의원과 이 의원은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불체포특권이 있다.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통과돼야 법원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열 수 있다.

국회의장은 요구서를 받은 후 처음 개의하는 본회의에서 이를 보고하고,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본회의를 열어 무기명 표결에 부쳐야 한다. 72시간 이내에 본회의가 안 열리면 이후 가장 빨리 열리는 본회의에서 표결한다.

따라서 이들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30일 예정된 본회의에 보고된다. 표결은 6월 임시국회에서 열리는 첫 본회의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체포동의안은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의원 과반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가결되면 법원은 영장심사 기일을 정하고, 부결되면 영장은 별도 심문 없이 기각된다.

윤 의원은 2021년 4월 말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영길 전 대표,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과 공모해 송영길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민주당의 현역 의원들에게 총 6천만원을 살포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윤 의원이 두 차례에 걸쳐 현금 6천만원을 수수한 뒤 의원들에게 각 지역 대의원이 송 전 대표를 찍도록 '오더'(지시)를 내리거나 지지를 유지해달라면서 300만원씩 든 봉투 20개를 제공했다고 본다.

이 의원은 송 전 대표 당선을 위해 2021년 3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경선캠프 운영비 명목으로 100만원을, 강씨 등에게 지역본부장 제공용 현금 1천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그해 4월 윤 의원으로부터 3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이달 24일 두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영장을 접수한 서울중앙지법은 이튿날 검찰에 체포동의 요구서를 보냈다.

binzz@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시아경제"여자 혼자 산에 오면 안돼"…여성유튜버 나홀로등산 말린 중년여성
  • JTBC김호중 모교 전 교장 "전도 유망한 가수 죽이려 들어"…팬클럽 "김호중길 철거 반대"
  • 헤럴드경제‘실손 보험금 사기’ 의사 등 174명 검거…마약류 투약한 채 수술도
  • 중앙일보쌍둥이 엎어놔 숨지게 한 지적장애 3급 엄마, 징역 15년 구형
  • SBS"쉬는 거 맞나? 돌아가보자"…아내 눈썰미가 시민 살렸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