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류현진 "체인지업, 커브 던지기 시작…야식 끊고 체중 감량"

댓글0
헤럴드경제

류현진.[AP]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은 팀 투수진의 박수를 받으며 수술 후 첫 불펜피칭을 마쳤다.

그는 야식을 끊고 체중을 줄이며 7월 중 복귀 의지를 '겉모습'으로도 드러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소식을 전하는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 이틀 전 기사에서 담지 못한 류현진의 인터뷰를 추가로 공개했다.

류현진은 24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 외야 쪽 불펜 마운드에 올라 공을 던졌다.

존 슈나이더 감독 등 토론토 코칭스태프와 동료가 류현진의 뒤에 서서 불펜투구를 지켜봤다.

MLB닷컴은 "류현진의 불펜피칭을 토론토 투수 전체가 지켜봤고, 불펜피칭이 끝나자 박수를 보냈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수술받기 전보다 날렵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현지 취재진은 체중 감량 비결을 물었다.

류현진은 "유산소 운동과 웨이트트레이닝을 열심히 했다. 야식을 끊은 게 체중 감량의 가장 큰 비결"이라고 답했다.

류현진은 2022년 6월 19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30대 중후반에 접어든 류현진이 팔꿈치 수술을 받자, 현지 매체는 "돌아온다고 해도 류현진이 예전 자리를 되찾기는 어렵다"고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재활에 매진했고, 7월 중순 메이저리그 마운드 복귀를 위해 짜놓은 일정표를 순조롭게 소화하고 있다.

MLB닷컴은 "수술을 받은 투수 대부분은 복귀 시점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는다. '팀의 계획을 따른다'라고 말하는 게 일반적"이라며 "류현진은 다르다. 주저하지 않고 복귀 시점을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실제 류현진은 수술을 받은 직후부터 '7월 중 복귀'를 공언했다.

불펜피칭을 마친 뒤에도 류현진은 "처음부터 올스타 휴식기 이후 복귀해서 다시 팀의 일원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지금도 내 목표는 같다. 7월 중순 복귀에 맞춰 재활 일정을 짰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올스타 브레이크는 7월 11∼14일이다.

50일 뒤 빅리그 복귀를 꿈꾸는 류현진은 "체인지업과 커브를 던지기 시작했다. 아직 할 일은 남았다. 투구 수를 늘려야 하고, 커터도 던져야 한다"며 "가장 중요한 건, 선발 투수의 몸을 되찾는 것"이라고 했다.

길고 외로운 재활 기간에 토론토 동료들을 만난 건 류현진에게 큰 힘이 됐다.

류현진은 "재활을 시작한 뒤에 가장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스프링캠프가 끝난 뒤 동료들을 처음 만났다"며 "정말 기분 좋다. 내게 활력을 불어넣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MLB닷컴은 "류현진의 재기를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그러나 류현진은 토론토와의 계약 마지막 해인 올해, 컴백 스토리를 쓸 기회는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husn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박지원, '한 달 만에 사과' 황대헌 품었다... "응원할 것"
  • 스포티비뉴스"모르는 투수만 만나는데"…이정후 'ML 1위 등극', 美도 천재타자에 감탄했다
  • 세계일보클린스만 “이강인, 손흥민에 무례한 말…아시안컵 준우승 역대 최고 결과”
  • OSEN이런 투수가 한국에 있었다니…ML 복귀→역대 최초 기록 썼다, 8년 만에 감격승 'ERA 0.00'
  • 한국일보키움에 또 나온 새 얼굴 고영우 "최강야구 때 열정 그대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