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진정한 비수(匕首)' 이강인, 친정팀 발렌시아 또 잡았다...'맞대결 1골 1도움→더블 달성'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이거야말로 진정한 '비수(匕首)'다.

마요르카는 2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에 위치한 에스타디 마요르카 손 모익스에서 열린 2022-23시즌 스페인 라리가 36라운드에서 발렌시아를 1-0으로 격파했다. 이로써 11위 마요르카(승점 47)는 잔류에 성공했다.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은 3-4-3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아마스 은디아예, 베다트 무리키, 티노 카웨어가 최전방에 포진했다. 중원은 이강인, 이드리수 바바, 다니 로드리게스, 파블로 마페오가 출격했다. 3백은 호세 코페테, 마르틴 발리옌트, 데니스 하지카두니치가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프레드락 라이코비치가 지켰다.

인터풋볼

인터풋볼

후반전 돌입 이후 팽팽했던 균형이 깨졌다. 후반 18분 코페테와 자우메 코스타를 거친 다음 이강인이 볼을 잡았다. 침착하게 상대를 따돌린 다음 박스 안으로 크로스를 투입했다. 공중볼을 따낸 무리키가 헤더로 마무리해 득점에 성공했다. 이강인 크로스와 무리키 헤더로 이어지는 마요르카 승리 공식이 오랜만에 적중한 장면이다.

급해진 발렌시아는 사무 카스티예호, 저스틴 클라위버르트, 알베르토 마리, 에딘손 카바니, 디미트리 폴퀴에가 차례로 교체 투입하면서 응수했다. 하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결국 마요르카는 발렌시아를 잡고 2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렸다.

주역은 이번에도 이강인이었다. 후반 38분 조셉 가야와 교체되기 전까지 측면을 지배했다. 어시스트는 물론 키패스 3회, 빅찬스 1회, 드리블 성공 100%(4회 시도-4회 성공), 지상 경합 성공 60%(10회 시도-6회 성공) 등을 기록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친정팀 상대로 더욱 이강인이다. 지난해 10월 11라운드 당시 마요르카를 승리로 이끈 결승골에 이어 오늘 36라운드에서도 도움을 기록했다. 마요르카는 이강인 맹활약에 힘입어 올 시즌 발렌시아를 상대로 '더블(단일 시즌 연승)'을 기록했다.

반대로 발렌시아(13위, 승점 40)는 위기에 직면했다. 강등권에 놓여 있는 바야돌리드(18위, 승점 38)와 승점 차이가 2점에 불과하다. 까딱하단 2부로 추락할 수 있다.

인터풋볼

인터풋볼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올림픽 유일 단체 구기 종목' 女핸드볼 "1차 목표 8강"…승리 수당도 걸었다(종합)
  • 엑스포츠뉴스손흥민 '살인일정' 해도 해도 너무하다…시즌 종료→호주→A매치 '강행군' 예정
  • 인터풋볼"크랙!" 이강인을 향한 최고의 찬사... 1골 1도움+드리블 성공 3회→MOM
  • 조선일보“물방울이 바위를 뚫는다”… 쇼플리 최다언더파 감격의 첫 메이저 우승
  • 중앙일보축구 또 임시 사령탑…김도훈, 6월 A매치 두 경기 지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