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불후' 송가인, 마독스 목소리에 감탄 "10분 만에 유혹할 듯"

댓글0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마독스가 매력적인 목소리로 1승을 차지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600회를 맞이해 가수 심수봉 특집이 펼쳐졌다.

첫 번째 순서로는 그룹 엔믹스가 뽑혔다. 엔믹스는 심수봉의 '미워요'를 선곡했다. 엔믹스는 '술잔을 붙잡고'라는 가사를 '찻잔을 붙잡고'로 개사해 부르는 센스를 발휘했다. 에일리는 안무를 하면서도 라이브를 잘한다며 칭찬했다.

다음 순서로 뽑힌 마독스는 '그때 그 사람'을 선택했다. 심수봉의 데뷔곡이자 1978년 '대학가요제' 우승곡이다. 마독스는 '그때 그 사람'을 듣자마자 재즈로 편곡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마독스는 멋진 스캣을 선보였다. 몽니의 김신의는 "목소리에 퇴폐미가 있다"며 "여자들이 좋아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목소리만으로 10분 만에 유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감탄했다. 투표 결과 마독스가 엔믹스를 이겼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미노이 "2시간 전 광고 노쇼 NO, 가짜 도장 찍혀" [전문]
  • 뉴시스52세 김승수, 양정아와 핑크빛 기류…밀착 백허그
  • 엑스포츠뉴스백지영, 딸 남자친구 만나러 영국行…"우리 사위 얼굴 보자" (백지영)
  • 머니투데이김승수, ♥양정아와 열애 시작? 백허그 하더니…"같이 살자"
  • 스포츠서울조승우, 안락사 50번 유기견 곰자아빠로 인생 “마음으로 낳아 지갑으로 키우는 내 새끼”(요정재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