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사망자 대부분은 여성"…구호품 받으려다 '압사' 사고 속출중인 파키스탄

댓글0
한꺼번에 많은 사람 몰리며 질서 유지 안 돼
1일 남부 카리치에서만 12명 깔려 사망
경제 붕괴 위기에 직면한 파키스탄에서 구호품을 받으려고 인파가 몰리면서 사람들이 압사하는 사고가 속출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돈(DAWN)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전날 남부 카라치의 산업·무역지구에 한 기업이 설치한 구호품 배급소에 많은 사람이 몰리며 12명이 깔려 숨졌다.

사고 당시 카라치에서는 비좁은 배급소에 600∼700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참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 대부분은 여성으로, 열기에 혼절하며 압사당했다”고 밝혔다. 사고로 자매를 잃은 파티마 누르(22)는 외신을 통해 “정문이 열리자 모든 사람이 갑자기 안으로 몰려들었다”고 전했다.

이번 구호 활동은 파키스탄 정부와 기업 등이 이슬람 금식 성월인 라마단을 맞아 진행했으나, 현장에는 줄을 서는 등의 질서 유지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몇몇 사람은 덮개 없는 배수구에 빠지기도 했다.

아시아경제

압사 사고가 발생한 파키스탄 카라치의 구호품 배급소 앞에 놓인 주인 없는 신발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현장에서 할머니와 사촌을 잃은 아스마 아흐메드(30)는 “사방이 혼돈으로 가득했다. 관리도 되지 않는 상태에서 왜 사람들을 오라고 했나”라고 울분을 토하며 행사 주관 측을 비난했다. 이에 경찰은 관리 소홀을 이유로 공장 직원 3명을 체포했다.

앞서 지난달 말에도 곳곳의 무료 밀가루 배급소에서도 압사 사고가 발생했다. 북서부 지역에서 8명, 동부 펀자브 지역에서 3명이 압사하며 총 11명이 사망한 바 있다.

현재 파키스탄은 중국의 일대일로 등 대규모 인프라 투자로 인해 대외 부채에 시달려왔다. 이어 코로나19 대유행, 우크라이나 전쟁, 정치 불안, 대홍수 등의 악재가 겹치면서 경제가 파탄 상태에 이르렀다. 물가상승률은 작년 6월 이후 9개월 연속 20% 이상 폭등했고, 곳곳에서는 단전도 지속되고 있다.

파키스탄 정부는 국제통화기금(IMF)과 중단된 구제금융 프로그램 재개 협상을 벌여 2019년 구제금융 지원에 합의했지만, 구조조정 등 정책 이견으로 인해 약 65억달러(약 8조4800억원)의 전체 지원금 가운데 절반가량만 받은 상황이다.

당국은 금리·세금·유가를 대폭 인상하는 등 강도 높은 긴축 정책을 도입하는 한편, 중국과 아랍에미리트(UAE) 등 우방국으로부터 긴급 지원 자금도 빌리고 있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이 시각 세계] 인생 사진 남기려다 화산 분화구로 추락
  • 뉴스1테슬라 실적 예상 미달에도 시간외서 6% 급등(상보)
  • 머니투데이권도형 '한국 송환' 원하는 이유 있네…미국 SEC, 벌금 7조 이상 요구
  • 아시아투데이미, 8000만원 이하 연봉자, 주 40시간 이상 초과근무 수당 1.5배
  • 조선일보호스트바 가려고 14억원 사취한 日소녀의 최후 [방구석 도쿄통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