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쪽방·고시원·반지하 세입자에 5000만원 무이자 전세대출

댓글0
중앙일보

서울 시내 한 반지하 주택 모습. 연합뉴스



쪽방, 고시원, 반지하 등에 거주 중인 무주택 세입자가 최대 5000만원의 무이자 전세대출을 받아 이사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비정상거처이주지원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을 다음 달 10일부터 신청받는다고 30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쪽방, 고시원, 지하층, 피시방 등에 3개월 이상 거주한 사람이다. 소득이 5000만원 이하이고 자산은 3억6100만원 이하인 무주택 세대주여야 한다. 최대 5000만원을 무이자로 최장 10년간 대출해준다.

전세대출을 받기를 원한다면 먼저 쪽방, 고시원, 여인숙, 컨테이너, 반지하 등에 거주하고 있다는 확인서를 거주 소재지의 주민센터에서 발급받아야 한다. 이와 함께 계약하려는 주택의 임대차계약서를 갖고 우리·국민·NH농협·신한·하나은행에 방문 접수를 하면 된다.

은행이 서류 심사를 거쳐 대출 지원을 하게 된다. 올해는 5000호만 신청받기 때문에 조기에 마감될 수 있다.

중앙일보

지난해 12월 서울 영등포역 인근 쪽방촌에 고드름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대출 심사를 통과해 이주가 확정된 사람에게는 이사비·생필품 등 이주비를 40만원 한도 내에서 실비 지원한다.

국토부는 올해 초부터 주거취약계층에 공공임대를 우선 공급하고, 입주 때 공공임대 보증금 50만원을 무이자 대출해주고 있다. 이주비는 40만원 한도 내에서 실비 지원한다.

이상주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고금리 시대에 반지하 등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에게 공공임대 공급 외에 무이자 보증금 지원을 통해 보다 양질의 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의 폭을 넓힌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거취약계층 지원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주택도시기금 홈페이지(www.nhuf.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경제엔비디아 기대감 속 나스닥 상승···0.65%↑데일리국제금융시장]
  • MBC나스닥 사상 최고 경신‥뉴욕증시 혼조
  • 이데일리‘94억’ 한남더힐, 빚 없이 사들인 1998년생…2030 초고가 매입 는다
  • 서울신문“전액 현금으로”…마동석, ‘43억원’ 청담동 빌라 샀다
  • 경향신문고물가·고금리·고환율 지속···5월 소비심리 다섯 달 만에 ‘비관적’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