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강원래♥' 김송, 자칭 유아인 1등팬 맞네…"제정신 잘 박혀있습니다만?" [엑's 이슈]

댓글1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가수 김송이 '마약 혐의'로 물의를 빚은 배우 유아인을 공개 지지한 가운데 또 한 번 댓글을 남겼다.

김송은 지난 28일, 유아인이 SNS에 올린 사과문에 "기다리고 있어. 처음부터 유아인의 일빠(1등) 팬인 거 알죠? 의리남!"이라는 댓글을 게재해 이목을 모았다.

유아인은 지난해까지 약 2년간 100차례 넘게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알려졌다. 또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프로포폴을 비롯해 대마, 케타민, 코카인까지 4종의 마약류가 검출돼 피의자 조사를 받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유아인은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저는 제 과오가 어떠한 변명으로도 가릴 수 없는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인지했습니다. 제가 가져왔던 자기 합리화는 결코 저의 어리석은 선택을 가릴수 없는 잘못된 생각이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해당 사과문은 마약류 투약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고 있는 유아인이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출석해 비공개 소환 조사를 받은 후 작성한 글이다.

엑스포츠뉴스


우리나라에서 마약 투약은 불법이다. 유아인은 스스로의 건강 뿐만 아니라 영화, 드라마, 광고 등 작업을 함께했던 많은 동료들과 업계 종사자들에게 피해를 끼쳤다.

그럼에도 김송은 '1등 팬'이라며 공개 응원에 나선 것.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경솔하다", "범죄자를 옹호하는 거나 마찬가지", "좋은 일도 아니고, 이런 공개 응원은 너무 유해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런 가운데, 한 누리꾼은 "정신 나가셨네요. 마약을 옹호하는..."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김송은 29일 "제정신 잘 박혀있습니다만?"이라는 답글을 덧붙이며 설전에 나섰다.

개인의 의사 표현을 타인이 왈가왈부할 수는 없지만 SNS 파란 딱지를 단 유명인으로서, 연예계 선배로서 어느 누군가에게 미칠 스스로의 영향력을 생각해볼 수는 없었을까. 그야말로 독이 될 팬심이다.

이미 경솔한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던 바. 김송은 이를 의식하지 않는다는 듯 논란을 키웠고, 앞으로도 유해한 응원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은 유아인 조사 이후 구속영장을 통한 신병 확보 여부 및 개별 혐의 성립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아인, 김송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투데이선우은숙 "유영재가 친언니 성추행" vs 유영재 "더러운 성추행 프레임 씌워져"
  • OSEN"올해 9살"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폭풍성장 눈길..'미소년' 예약
  • 뉴스1'선우은숙 친언니 성추행 혐의 피소' 유영재 "더러운 프레임…부끄러운 일 없어"
  • 엑스포츠뉴스'소이현♥' 인교진, 5kg 감량 식단 공개…"벨트 두 칸 줄었다" (소이현 인교진)
  • 이데일리사실혼·삼혼·처형 추행 의혹에…유영재 "선우은숙과 긴 싸움 할 것" 반박[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