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고딩엄빠3' 노슬비, 출산 후 무속인···입양·사망신고 등 '시끌'[Oh!쎈 종합]

댓글0
OSEN 스타들의 임신·출산 소식포토슬라이드 이동

[OSEN=오세진 기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고딩 엄마이자 무속인 노슬비 씨가 등장했다.

29일 방영한 ‘고딩엄빠3’에서는 19살에 고딩 엄마가 된 26살 무속인 노슬비 씨가 등장했다. 가정 폭력, 학교 폭력에 시달리는 슬비 씨에게는 기댈 수 있는 곳이 없었다. 학교에서 폭력을 당하고 돌아오면 집에서는 뺨을 때리는 부친이 있었던 것.

소셜 미디어는 슬비 씨에게 탈출구였다. 스스로 주문을 걸 수 있는 아주 좋은 창구였지만 수상쩍은 사람이 접근하기 좋았다. 어느 날 운세를 봐주겠다고 다가온 남자에게, 슬비 씨는 막무가내로 그를 믿기 시작했다. 그가 정말 자신을 알아봐준 것도 있지만 아버지의 폭력은 더욱 심해졌기 때문이었다.

OSEN

그러나 슬비 씨는 원치 않은 임신을 했다.. 남자가 피임이 필요 없다며 우겼기 때문. 남자는 "아이를 낳아. 입양을 보내면 돼"라는 말을 했다. 슬비 씨는 “원래 비혼주의자였다. 아이도 싫었다. 낳고 나서 거울로 보는데 입양을 보내야 하나, 싶어서 막막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런 슬비 씨의 마음을 연 건 딸 다온이었다. 슬비 씨는 “안 믿겼다. 왜냐하면 그런 말을 해준 적이 없다. 그런데 저한테 처음 해준 말이 사랑한다는 말이었다. 아무 대가 없이 사랑하는 법을 딸이 알려줬다. 사랑한다고 저에게 온 마음으로 말하는데, 어른이 돼서 뭐 하나 싶어서 후회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집에서 무속인으로 일을 하는 슬비 씨는 주말만 딸 다온을 살피지만 어색하다. 슬비 씨는 단 하나, 딸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겠다고 말했다.

심리상담을 받은 다온은 감옥을 그리더니 "나는 실패했어요"라고 말했다. 다섯 살 아이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었다. 슬비 씨는 “내가 여태껏 해주려는 것보다 더 단순한 게 필요한 거 같은데, 제가 시기를 놓친 거 같다”라며 울었다.

OSEN

더군다나 친부 문제도 있었다. 슬비 씨가 아이를 낳고 난 후 남자의 상간녀가 연락하자 이들은 헤어짐을 결심한 것. 친부 측은 “정말 다온이 사망신고를 하고 싶어서 그렇게 한 게 아니다. 제가 ADHD라는 정신 질환을 앓고 있다. 지금은 잘 지낸다. 그때는 정말 사망신고를 하고 싶어서 한 게 아니라, 수면제를 먹고 횡설수설하는 와중에 실언이 나온 거다. 저도 녹음을 듣고 충격이 컸다. 그렇게까지 이야기를 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했으나, 사망신고를 요구한 건 맞았고 두 사람은 서로 맞고소를 한 상태다.

슬비 씨는 "남보다 악조건이니 내 딸은 더 좋게 기르고 싶다"라며 엉엉 눈물을 쏟았다. 심리상담가는 “아이가 무슨 말을 하면 그냥 따라가주는 것도 좋다. 그러기만 해도 좋다. 나의 모습을 바꾸고, 아이 말을 계속 따라가는 것, 이거 팁을 드리고 싶다"라며 방법을 알리면서 이들 모녀에 대한 새로운 방법을 바랐다.

이인철 변호사는 “조정을 하면 좋겠다. 민사 형사 다 엮였다. 대신 이 사건에 대해서는 절대로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 이렇게 딱 정해야 한다”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며 슬비 씨의 마음을 다잡을 방법을 알렸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유영재 “더러운 성추행 프레임…톡으로 이별통보 받아“
  • 이투데이선우은숙 "유영재가 친언니 성추행" vs 유영재 "더러운 성추행 프레임 씌워져"
  • 뉴스1브라이언 "40대 넘어가면서 결혼 필요 없단 생각 들어"
  • 머니투데이강지영 "불친절한 민원 응대, 눈물나" 토로에…"공무원은 서비스직 아냐"
  • 스타투데이“너무 좋았다”… 日, 가수 린 무대에 폭풍 오열 (‘한일가왕전’)[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