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KIA, '뒷돈 요구 논란' 장정석 단장 전격 해임...공식 사과문 발표

댓글2
이데일리

장정석 KIA타이거즈 단장.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KIA타이거즈가 장정석(50) 단장을 전격 해임했다.

KIA 구단은 29일 오전 품위손상 행위로 물의를 일으킨 장정석 단장에 대해 징계위원회를 개최하고 해임을 결의했다.

KIA 구단은 “지난해 모 선수와 협상 과정에서 금품 요구를 했다는 제보를 지난 주 받은 후 사실 관계 등을 파악했다”며 “사실 관계를 떠나 어떤 이유에서라도 소속 선수와 협상 과정에서 금품 요구라는 그릇된 처신은 용납할 수 없다는 판단에 장정석 단장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고 최종 해임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공식 사과문도 발표했다. KIA 구단은 “최근 불거진 장정석 단장의 품위 손상 행위에 대해 KIA 팬 여러분은 물론, 프로야구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팬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개막을 앞두고 있는 KBO리그 전체에 누를 끼치게 돼 리그 모든 구성원분들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KIA 구단은 “즉시 사실 관계를 파악했으며 어떠한 이유에서라도 금품 요구는 정당화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징계위원회를 개최, 곧바로 장정석 단장을 해임 조치했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재발 되지 않도록 모든 구단 임직원 및 선수단의 준법 교육에 더욱 힘쓰고,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한국야구위원회(KBO), KIA 구단 등에 따르면 장정석 단장은 지난해 포수 박동원(현 LG트윈스)과 연장 계약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뒷돈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KIA 구단은 장정석 단장에게 해명을 요구했고 장정석 단장은 친분이 두터운 박동원에게 ‘계약을 잘 해보자’는 의미로 농담 삼아 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KIA 구단은 장정석 단장과 박동원의 입장 차에도 불구, 협상 과정에서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 자체가 부적절한 일이라 판단했다. 곧바로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이 사실을 신고했고 자체 징계위원회를 개최해 이날 해임을 결의했다. 징계위원회에 앞서 장정석 단장은 구단이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장정석 단장은 현역 선수 은퇴 후 1군 기록원, 1군 매니저, 운영팀장을 거쳐 감독 자리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지난해 KIA 단장을 맡은 이후 옛 제자인 박동원을 트레이드로 영입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불미스런 일에 얽히면서 불명예스럽게 단장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티비뉴스김하성과 비교된 베테랑 유격수 2실책…안타 도둑 맞았지만 결승득점 활약에 샌디에이고 미소
  • 노컷뉴스감독 떠난 한화, 대행 체제 첫 상대는 기세 좋은 롯데
  • MHN스포츠'사기 혐의' 전청조, 前 국대 남현희 조카 폭행 혐의로 추가 기소
  • 연합뉴스박병호, kt에 방출 요청…입단 3시즌 만에 작별하나(종합)
  • OSEN'김민재가 아니라?' 콤파니, '방출 1순위' CB 믿는다..."KIM·더 리흐트·다이어가 불리할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