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유튜버도 이렇게 욕하지 않아”…생방중 ‘욕설’ 인기 쇼호스트 최대위기

댓글0
매일경제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광고심의소위원회가 인기 쇼호스트 정윤정씨의 홈쇼핑 욕설 방송에 대해 이례적으로 법정 제제를 결정했다.

방심위 광고소위는 28일 회의를 열고 정씨가 방송을 조기 종료할 수 없다며 짜증을 내고 심지어 욕설까지 해서 불쾌감을 느꼈다는 민원이 제기된 현대홈쇼핑 ‘캐롤프랑크 럭쳐링 크림’ 1월 28일 방송분에 대해 제작진 의견 진술을 들은 뒤 경고와 관계자 징계를 함께 의결했다.

이에 따라 정씨 방송에 대한 징계 절차는 방심의 전체회의 의결만 남은 상태다.

방심위 결정은 ‘문제없음’, 행정지도 단계인 ‘의견제시’와 ‘권고’, 법정 제재인 ‘주의’, ‘경고’, ‘프로그램 정정·수정·중지나 관계자 징계’, ‘과징금’으로 구분된다. 법정 제재부터는 방송사 재허가·재승인 시 감점 사유가 된다.

의견진술에 참석한 현대홈쇼핑 이경열 대외협력 담당 상무는 “영업담당 본부장이 출연자에게 구두 경고를 했고,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했으며, 추후 동일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면서 “늦었지만, 본인이 깨닫고 반성한 점도 고려해 선처해달라. 20년간 이런 적도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심의위원들의 반응은 곱지 않았다.

옥시찬 위원 “귀신에 씌었나. 외람된 것 같지만 그렇다”고 말했다. 김유진 위원도 “해당 출연자(정윤정)의 방송 스타일을 살펴보면 예견된 사고”라며 “여타 방송에서 지속해 부적절하게 개인의 감정을 드러냈음에도 넘어야 할 선을 넘지 않게 제작진이 사전에 관리하지 못한 책임이 분명히 있다”고 비판했다.

허연회 위원도 “개인 유튜버도 이렇게 욕을 하지는 않는다. 홈쇼핑 전체 채널에 대한 모욕감을 느낀다. 정씨가 욕설 후에 ‘예능처럼 봐주면 안 될까요’라고 했는데 예능 프로는 욕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정연주 위원장은 “욕설을 한 후에도 공식적으로 사과를 하지 않고 방심위 안건으로 채택되자 그때서야 사과했다. 사안을 엄중하게 못 봤던 것 같다”고 했다.

다만 김우석 위원은 “정씨가 프리랜서이기 때문에 관리책임을 홈쇼핑 회사에 심하게 물을 수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관계자 징계는 제외하고 ‘경고’ 의견만 냈다.

앞서 정씨는 지난 1월 28일 현대홈쇼핑에 출연해 캐롤프랑크 럭쳐링 크림을 판매하던 생방송 도중 “XX”이라는 욕설을 해 문제가 됐다. 당시 정윤정은 판매하는 화장품이 매진됐음에도 방송을 조기 종료할 수 없다는 사실에 짜증 섞인 불만을 욕설로 내뱉었다. 정윤정은 뒤에 여행상품 방송이 편성돼 있다며 “여행상품은 딱 정해진 시간만큼만 방송한다. 이씨, 왜 또 여행이야”라고 말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쇼호스트가 “어쩔 수가 없었어요”라고 하자, 정윤정은 “XX”이라고 욕을 했다. 이어 “나 놀러 가려고 그랬는데”라고 덧붙였다.

정씨는 이날 욕설을 인지한 제작진으로부터 정정 요구 사인을 받고 대수롭지 않은 듯 “정정 뭐 하나 할까요. 난 정정 잘해요”라고 했다. 이어 “아, 방송 부적절 언어. 뭐했죠? 까먹었어”라며 “방송 하다 보면 제가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주세요.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되나”라고 농담처럼 웃어 넘겼다.

하지만 방심위는 해당 안건이 상품소개 및 판매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제37조 제2항을 위반한다고 판단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경향신문헌재 “주 52시간제 합헌” 5년 만에 결론
  • YTN이성윤 이어 '尹 찍어내기 의혹' 박은정도 해임..."내로남불 징계" 반발
  • 머니투데이"100만원 예상" 중3의 '진품명품' 의뢰품…'10억' 화엄경이었다
  • 뉴스1여론조사 지지율 1·2위 빠진 '기괴한' 총선…순천 민심은 어디로
  • 중앙일보北해킹 2021년부터 있었는데, 대법 몰랐다…주민등록초본도 유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