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푸틴 “벨라루스에 전술핵 배치 결정”…서방 우크라 지원 경고

댓글0
한겨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각) 러시아 대통령궁에서 교통부 장관과 회의하고 있다. 모스크바/TASS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벨라루스에 전술 핵무기를 전진 배치할 계획이라고 25일(현지시각) 밝혔다. 서구 국가들이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군사 지원을 강화하는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저녁 러시아 국영 텔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계획을 밝혔다고 <에이피>(AP) 통신 등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런 결정을 내렸다면서 “미국은 오랫동안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의 유럽 회원국들의 영토에 전술 핵무기를 배치해 왔다. 러시아도 벨라루스와 같은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처는 국제적인 핵확산조약(핵확산금지조약·NPT)을 위반하는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미국이 나토에 속한 독일·벨기에·네덜란드·이탈리아·터키 등 5개국에 배치한 핵무기에 대한 통제권을 가지듯(나토식 핵공유) 러시아도 벨라루스에 배치한 핵무기를 통제할 예정이니 핵확산금지조약을 위반한 게 아니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벨라루스는 라트비아·리투아니아·폴란드 등 3개 나토 회원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다.

벨라루스에 전진 배치되는 전술 핵무기는 이미 이 지역에 배치한다고 발표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일반 탄도미사일과 달리 이상 궤도를 그려 요격이 쉽지 않다)나 벨라루스의 공군기에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미 지난해 벨라루스 군용기를 현대화해 이러한 종류의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 벨라루스에 배치되는 핵무기 저장 시설은 “7월1일까지 건설될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결정에 대해 “영국이 우크라이나에 열화우라늄탄을 제공할 것이라는 국방부 부장관이 성명이 계기”가 됐다고 주장했다. 지난 20일 영국 국방부는 의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우크라이나에 보내는 챌린저2 전차의 포탄 가운데 일부가 열화우라늄탄이라는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다음 날 곧바로 “상응하는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열화우라늄탄은 핵무기 제조나 원자력 발전용 연료 생산 과정에서 나온 열화우라늄을 사용한 포탄으로 일반 포탄보다 관통력이 강하다.

러시아는 지난해 2월24일 우크라이나를 전면 침공하면서 ‘형제국’인 벨라루스를 통해 우크라이나 북부에 자리한 수도 키이우를 직접 공격한 바 있다. 내달 3일부터 러시아는 벨라루스와 연합 훈련을 시작한다. 벨라루스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직후인 지난해 2월 말 개헌을 통해 “영토를 비핵화하고 중립국가화를 목표로 한다”(18조)는 헌법 조항을 삭제한 바 있다. 이후 러시아가 조만간 핵무기를 이곳에 전진 배치할 것이란 우려가 이어져 왔다.

베를린/노지원 특파원

zone@hani.co.kr

▶▶‘조실부모’ 얼룩말 세로의 탈출 방황…‘여친’으로 해피엔딩?
▶▶꽃피는 봄,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마음 따뜻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자막뉴스] "미군 기회 잡았다"...우크라 보내는 무기 뒤에 숨은 비밀
  • 뉴스1테슬라 2025년 초부터 '모델2' 생산, 시간외서 12% 폭등(종합3)
  • 아시아투데이미, 8000만원 이하 연봉자, 주 40시간 이상 초과근무 수당 1.5배
  • 한국일보입 연 클린스만 "이강인이 손흥민에 무례한 말"
  • 조선일보호스트바 가려고 14억원 사취한 日소녀의 최후 [방구석 도쿄통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