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떡볶이가 미국 장악했다"...영역 넓혀가는 '한류 음식' 인기

댓글0
[앵커]
최근 한국의 대표 분식, 떡볶이가 미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비빔밥과 불고기 등 일부 한식에 국한됐던 인기가 이제는 떡볶이와 치킨, 김치 등 다양한 음식으로 넓어지고 있는데요.

조인영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해 12월 미국 뉴욕에 문을 연 떡볶이 전문 식당입니다.

떡과 튀김, 어묵 등을 취향껏 골라 담아 원하는 소스로 직접 조리해 먹는 뷔페 형태의 식당으로, 손님 대부분이 현지인입니다.

매일 저녁 시간에는 가게 앞에 긴 대기 줄이 생길 정도로 미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켈리 코디스티스 / 미국 뉴욕 : 저는 떡볶이를 좋아해요. 그렇게 맵지도 않아요. 각자 입맛에 맞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 좋네요. 누구나 떡볶이를 즐길 수 있도록 말이죠.]

[박상진 / 떡볶이 전문점 운영 : 돈을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국 사람으로서의 떡볶이를 새로운 문화로, 새로운 음식문화로 만들어가는 게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요.]

최근 미국의 한 언론은 "떡볶이가 미국을 장악했다"면서 미국에 부는 케이-푸드 열풍을 집중 보도했습니다.

이런 한식의 인기는 한국 대중문화 확산과 맥을 같이 합니다.

가수 BTS 멤버 지민이 서울 동대문시장에서 떡볶이를 먹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미국 팬들 사이에서 떡볶이 인기가 더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미국의 대형 마트와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최근 밀키트 형태의 떡볶이 판매량이 눈에 띄게 급증했습니다.

[장지희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뉴욕지부장 : 떡볶이, 떡국, 즉석밥 등 이런 쌀 가공식품이 미국으로 2021년도 대비 2022년도에 30% 증가한 8,600만 달러(한화 약 1,130억 원) 정도의 수입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비빔밥과 불고기 등 일부 한식에 집중됐던 인기가 이제는 떡볶이와 김치, 치킨 등 한층 다양한 식품군으로 확장되는 추세입니다.

올해 초 한인 인구가 별로 없는 지역에 문을 연 한국식 치킨 가게는 손님의 95%가 현지인.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이른바 '단짠', 단맛과 짠맛이 조화를 이룬 '간장 마늘 치킨'입니다.

[아르라함 레예스 / 미국 뉴저지 : 미국식 치킨은 매운맛에만 치중해 때로는 과하게 맵기만 합니다. 반면 한국식 치킨은 매콤하면서도 달콤한 맛, 그 둘의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것 같아요.]

한류에 대한 관심과 함께 이처럼 한식의 인기도 높아지면서, 미국 내 아시아계 인종차별 증오 범죄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동포들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최 기드온 / 치킨 가게 운영 : 한국 음식, 한국 문화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한국에 대한 인식이 좋아지고, '아시안들이 좋은 사람들이구나' 그런 생각들을 가지면서 다문화적으로 같이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랍니다.]

최근 미국에 부는 한식 열풍의 양상을 살펴보면, 케이-콘텐츠를 접한 미국인들이 처음에는 호기심에 한식에 접근했다가, 이국적인 맛에 매료돼 꾸준한 인기로 이어지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문화의 인기로 시작된 한류가 케이-푸드로 외연을 한층 넓혀가고 있는 만큼, 한식 세계화를 위한, 더 체계적인 고민과 접근이 필요해 보입니다.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YTN 월드 조인영입니다.

YTN 조인영 (khj8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와 진짜 몰랐다' 종이 탄생 전격 공개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한방'에 핫한 '이슈' 정리 [한방이슈]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투데이‘77세’ 트럼프도 고령 리스크 부각...연설 도중 돌연 30초간 ‘얼음’
  • SBS다뉴브강 보트 충돌…2명 사망 · 5명 실종
  • MBC라이시 이란 대통령 '헬기 추락'으로 사망
  • 서울신문“알고보니 친척” 38살 연상 남편의 15년 전 결혼식에 참석했던 아내
  • 노컷뉴스라이칭더 대만 총통 '현상 유지' 외쳤지만…양안관계 '험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