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혜수의 고백 "20대 때 혼자 상처…영화제 드레스에만 초점, 싫었다"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혜원 기자] 배우 김혜수가 청룡영화제에서 자신의 드레스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것에 대해 속상했다고 밝혔다.

23일 유튜브 채널 'by PDC 피디씨'에는 '지금의 김혜수를 만든 것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송윤아는 김혜수에게 작품 보는 눈이 좋은 것인지, 작품 복이 좋은 것인지 작품을 고르는 기준에 대해 물었다. 이에 김혜수는 "사실 둘 다 필요하다. 솔직히 김혜수가 작품을 잘 본다고 한 건 최근이다. 딱 맞는 작품이 안들어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혜수는 "20대 때 혼자 상처받았다. 충무로에서 똘똘한 척 하는데 시나리오 보는 눈이 없는 게 김혜수였다. 시나리오를 보는 눈이라는 것은 내가 좋은 시나리오를 만날 수 있는 베이스를 갖추는데 얼마나 많은 공력을 들었느냐가 출발인 것 같다. 나는 늘 뭔가 애매한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또 김혜수는 "2006년 타짜를 만나기 전까지는 대부분 나한테 들어온 작품들은 로맨틱코미디 또는 코미디, 가끔은 난데 없이 에로 장르가 들어왔다. 이 장르들을 무시하는 게 아니라 이 업계에서 나를 바라보는 시각과 객관적으로 검증된 내 역량이 어떤지 보였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김혜수는 "'나 열심히 했는데 왜이렇게 나한테 박하지'라는 생각을 했다. 내가 시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기회가 나한테 올 수도 있지만 안 올 수도 있다. 이런 면에서는 내가 운이 좋은 것 같다. 근데 끊임없이 노력은 한 것 같다"라며 "청룡영화제 사회를 오래했다. 우리나라 지금 영화 현주소가 뭐냐 올해는 어떤 영화가 만들어졌고, 어떤 배우가 잘했는지 알고싶어서 청룡영화제 사회를 시작했다"고 했다.

그는 "배우들이 수상 소감을 할 때 많은 걸 느낀다. 저 배우가 지금 이순간에 저런 말을 할 수 있을 정도면 어떤 태도였을지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청룡영화제에서 자신의 드레스에만 초점이 맞춰지는 것에 대한 씁쓸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매번 영화제를 갈 때마다 씁쓸했다. 드레스에 대한 기사가 나가는 것도 싫었다. 아 내 속도 모르고 나는 배우의 자격으로 초대받은 게 아니지 않냐"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송윤아는 "저는 7년~8년을 대한민국 영화대상 사회를 맡았는데, 내가 한 영화는 그 누구도 알아주지 않고 배우로 주목받지 못했던 영화에 출연했는데 연말에 항상 영화제 MC로 서 있다보니 씁쓸했다"고 공감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김호중, 김천 콘서트 무산되나…SBS미디어넷 '공연 연출' 불참
  • 스포티비뉴스이정재 "연출 또 도전할 것…'절친' 정우성 열심히 꼬셔보겠다"('뉴스룸')
  • 스타투데이‘♥줄리엔강’ 제이제이, 국보급 몸매
  • 머니투데이'보니하니' 이수민, 과거 욕설 논란에 "지옥같은 시간 보내"
  • OSEN"주사 600샷 때렸다"..43살 송지효, 시술탓 퉁퉁 부은 얼굴(런닝맨)[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