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러니 호텔 CCTV로 선수 감시"…롯데 서준원 충격에 과거 소환

댓글0
뉴스1

롯데 자이언츠 투수 서준원. 2021.10.8/뉴스1 ⓒ News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롯데 자이언츠 투수 서준원(22)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범법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과거 롯데 자이언츠가 호텔 CCTV로 선수들을 감시했던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23일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성착취물제작배포 등) 등의 혐의로 서준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서준원은 지난해 8월 온라인에서 알게 된 미성년자에게 신체 사진을 촬영해 전송하도록 하고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를 받는다.

롯데 자이언츠는 이날 공식 발표를 통해 서준원을 방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며 "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는 프로야구 선수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범법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선수 관리 소홀을 인정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뉴스1

지난 2014년 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단 선수들이 원정 때 묵은 호텔의 CCTV에 녹화된 내용을 토대로 작성된 ‘원정 안전 대장’. 외출·귀가 시간과 특이사항이 기재돼 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실 제공)


서준원의 미성년자 대상 성범죄 소식이 큰 충격을 전하면서 야구팬들 사이에서는 과거 롯데 자이언츠가 호텔 CCTV로 선수들을 감시했던 사건이 화두에 오르며 "그때가 옳았나"라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구단은 지난 2014년 CCTV를 통해 선수들의 사생활을 감시해온 것이 드러나며 사회적으로 큰 논란을 일으켰다. 롯데 자이언츠는 그해 4월부터 6월까지 호텔 곳곳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오전 1시부터 7시까지 선수들의 외출 및 복귀 시간, 동행자 여부 등을 상세히 기록했다.

당시 롯데 구단의 심각한 선수 사생활 침해에 성난 팬들은 대규모 항의집회를 열고 프런트의 총사퇴를 요구하며 삭발시위까지 했다.

하지만 성범죄부터 음주운전, 약물복용 등 매해 선수들의 범죄행각이 끊이지 않고 있어 롯데의 CCTV 사찰 사건이 재평가 받고 있다.

야구팬들은 "사건사고 터지는 거 걱정돼서 오죽했으면 그랬을까", "CCTV가 옳았다", "CCTV가 롯데에 가장 어울리는 방식이었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혀를 찼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주경제'뒷북' 클린스만 "이강인, 손흥민에 무례한 말...韓, 월드컵 8강 가능했다"
  • 스포티비뉴스"모르는 투수만 만나는데"…이정후 'ML 1위 등극', 美도 천재타자에 감탄했다
  • 뉴스1한국 잘 알고 토너먼트에 강한 '여우' 신태용…인니전 방심은 금물
  • OSEN이런 투수가 한국에 있었다니…ML 복귀→역대 최초 기록 썼다, 8년 만에 감격승 'ERA 0.00'
  • 스포츠서울“야구계 선배 잘못이다” 인연도 없는데, ‘오재원 악행’에 고개 숙인 국민타자 [SS포커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