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반말 호통’ 장제원에 여야 모두서 “사퇴해야” 목소리

댓글14
野 이동학·하헌기 “다른 게 갑질이냐”
與 손수조·신인규 “사퇴하고 책임져라”
쿠키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쿠키뉴스DB



여야 정치권에서 장제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직 사퇴 요구가 거세졌다. 전날 행안위 전체회의 중 나온 고성 때문이다.

장 행안위원장은 지난 22일 국회 현안질의 도중 박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이 이석한 것과 관련 반말로 선관위 직원에 대한 위압적인 발언을 해 파장을 일으켰다. 장 의원은 선관위 직원에게 “당신이 상임위원장이야?”, “들어!”, “어디서 배워먹은거야? 국회를 뭘로 보는거야”라며 소리를 질렀다.

다만 박찬진 총장은 당시 현안질의 중 이석한 이유에 대해 “(이석하라는)메모를 전달 받았다”고 해명했다. 박 총장에게 메모를 전달한 직원은 다른 직원의 메시지를 잘못 읽고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년 정치인을 중심으로 여야 정치권에서는 사퇴 요구가 빗발쳤다.

이동학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4일 페이스북에서 “정말 혀를 내두를 정도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왼팔이 이렇게 쎈 자리인가. 윤핵관이라는 직위로 이렇게 상전 노릇을 해도 되는 것이냐”고 일갈했다.

이어 “아주 꼴사납다”며 “이런 분이 국회에서 행안위원장이라니 눈앞이 아득하다. 다른 게 갑질이겠나. 선관위 직원분도 우리 국민이고 누군가의 가족일 텐데 할 줄 아는게 으악죽이는 것밖에 없는 국회의원이다. 오늘이라도 사퇴하고 선관위 공무원들께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하헌기 전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본인이 정권 실세라서 눈에 뵈는 게 없는거냐. 아니면 분노조절장애가 있어 본인도 주체를 못하시는거냐”며 “장제원 의원은 본인을 비판하는 국민 목소리를 좀 들으시라. 우선 인간부터 좀 되시라”고 지적했다.

여권에서도 장 의원의 행안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손수조 전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장제원 의원의 행안위원장 사퇴를 촉구한다”며 “그 어떤 잘못과 실수가 있었을지언정, 이런 식의 반말과 공개석상에서 소리지르며 무안주기 등의 행동은 도가 지나치다”고 직격했다.

손 전 대변인은 “당의 실세라고 평가받는 중진 의원의 이러한 행동은 당 전체에 큰 부담이다”라며 “스스로 반성하고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행안위원장 사퇴를 통해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신인규 국민의힘 바로세우기(국바세) 대표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공개적인 자리에서 반말과 샤우팅으로 인격살인을 하는 데다가 공무원 실명까지 오픈시키는 저질스러운 추태를 어디까지 참아줘야 하는가”라며 “강자에게 한없이 너그럽고 약자에겐 한없이 강한 비겁하고 졸렬한 인격에 비판이 아까워 참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이런 자는 국회에서 보지 말아야 한다”며 “자기가 힘이 있다고 해서 오만방자하게 떠드는 저런 수준의 인격은 정말 한심하고 부끄럽다. 한줌 권력에 취해 오만을 떨다가 그 끝이 굉장히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이승은 기자 selee2312@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정면]이란 대통령 사망, 단순사건 아니다? "친러 세력 제거 위한 일련의 작업 가능성"
  • 뉴시스이재명 '당원 중심 정당' 추진 본격화…'대표 연임' 결심 굳히나
  • SBS'헬기 추락사' 이란 대통령 사망에 추모 행렬…다음 달 보궐선거
  • 프레시안尹대통령 "이번 선거 결과 예상 밖…부산이 너무나도 큰 역할"
  • 이투데이'더불어공산당'으로 표기된 더불어민주당…현재는 수정 완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