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두환 손자 전우원 “3시간 폐 멈췄다, 다신 마약 안하겠다”

댓글2
헤럴드경제

전우원 씨. [유튜브 캡처]


유튜브 라이브 생방송 중 마약을 투약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뒤 병원에 실려간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 씨가 "신께서 저 같은 놈을 또 한 번 살려주셨다"며 소식을 전했다.

전 씨는 지난 13일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 전 대통령 일가의 폭로성 발언을 이어간 바 있다.

전 씨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목요일에 사람들이 집에 들어오고 얼마 안 돼 기절했고, 3시간 이상 폐가 작동을 멈추고 기도가 닫혔다"며 "삽관이 저를 살려줬다"고 했다.

이어 "금요일 오후 눈을 떴을 때 목 안 깊숙하게 튜브가 넣어져있었고, 숨이 안 쉬어졌고, 온 몸이 피멍투성이였다"며 "오늘까지 병원에 비자발적으로 입원해있다가 퇴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큰 민폐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걱정 말라.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전우원 씨. [유튜브 캡처]


전 씨는 앞으로 약물에도 의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 나약한 믿음으로 인해 두려운 마음이 잠시 저를 지배했다"며 "약물 사용도 다시는 하지 않겠다. 여러분 모두 따뜻한 도움의 손길, 사랑, 관심을 보여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앞서 미국 뉴욕에 체류하고 있는 전 씨는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모든 것을 자수하겠다"고 예고한 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전 씨는 방송 도중 카메라 앞에서 여러 마약을 거론했다. 그는 마약으로 추정되는 약물을 투약키도 했다. 전 씨는 이후 한국어와 영어로 "죄송합니다. 무섭다. 살려주세요" 등 횡설수설했다. 몸을 떨고 방바닥을 굴렀다. 괴로운 표정으로 흐느끼는 등 환각 증세도 드러냈다.

이후 현지 경찰로 보이는 이들이 전 씨가 사는 뉴욕시 퀸스 롱아일랜드시티의 아파트로 들어왔다. 전 씨를 끌어내린 후 방송은 종료됐다.

헤럴드경제

[전우원 씨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전 전 대통령의 차남이자 전우원 씨 부친인 전재용 씨가 전도사로 있는 한 교회 홈페이지에는 전 씨의 건강을 위한 성도들의 기도를 요청하는 공지 글이 올라왔다.

당시 작성자는 "전재용 전도사님 아들 우원이가 병원에서 숨을 안 쉰다고 한다. 긴급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후 1시간쯤 뒤 이 게시물에는 "성도님들의 중보로 다시 호흡이 돌아왔다고 한다. 하나님이 우원 군의 한 분 아버지가 되어주시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계속 기도 부탁드린다. 감사하다"는 글이 덧붙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오늘부터 K-패스 발급…교통비 최대 53% 환급
  • SBS한국인 승객 3시간 난동…여객기 비상착륙
  • 뉴스1[단독] '잔고 위조' 윤 대통령 장모 최은순 가석방 보류…형기 3개월 남았다
  • TV조선이재명 재판에 처음 나온 남욱 "위례 개발로 李 선거자금 조달"
  • 서울신문“신천지 이만희다” 원피스女와 등장…아이돌 앞순서에 귀국하더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