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너무 사랑하는 후배였다” 유난희, 故개그우먼 발언 사과했지만...

댓글0
홈쇼핑 방송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여론 뭇매
"사과 와닿지 않는다" 누리꾼들 반응은 싸늘


파이낸셜뉴스

유난희 SNS 캡처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쇼호스트 유난희 씨가 홈쇼핑 생방송 도중 고인이 된 개그우먼을 언급해 시청자들에게 거센 비판을 받은 데 대해 사과했다.

유 씨는 2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발언에 대하여 잘못을 깨닫고 사과했다. 하지만 누군가를 연상케해서 또 많은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유 씨는 사과문에서 “너무 사랑하는 후배였고, 그녀가 떠났을 때 누구보다 마음 아파했던 한 사람이었다”며 “또한 저 역시 다른 동료분들과 팬분들과 같이 그녀를 사무치듯 그리워 했다”고 밝혔다.

유 씨는 이어 “그 마음 한켠의 그리움이 저도 모르게 방송중에 아쉬운 감정으로 나온 한 마디가 여러분들에게 상처가 되어드린 것 같아 무거운 하루를 통감한다”며 “단순히 물건을 세일즈 하는 입장이기보다는 동료이자, 자식을 둔 부모로써 진짜 좋은 것 작은 것 하나까지 누구보다 솔직하게 나누고 싶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유 씨는 “지금 이 글이 제 마음 그대로 여러분께 전해질지는 모르겠으나 앞으로 저 유난희는 작은 말에도 조심하며, 더 겸손한 유난희가 되겠다”며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어느 한 사람에게 보통의 하루, 어느 한 사람에게는 따뜻한 하루였을지 모를 이 소중한 하루를 불편한 하루로 만들어 진심으로 죄송하다. 진심을 전하고 싶은 마음 뿐이다.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

쇼호스트 유난희씨가 자신의 SNS에 게시한 사과문. /사진=유난희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유 씨는 지난달 4일 화장품 판매 방송을 하던 도중 개그우먼 A씨와 화장품의 효능을 연결 짓는 반응을 했다. 그는 “모 개그우먼이 떠오른다. 피부가 안 좋아서 꽤 고민이 많으셨던. 이 제품을 알았더라면 좋았을 텐데”라고 발언해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았다. A씨는 생전 피부 질환을 앓았다.

유난희는 해당 개그우먼의 실명을 밝히진 않았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생전 피부 질환으로 고생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개그우먼의 사례를 드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 소비자 민원을 접수했다.

이와 관련 방심위 광고심의소위원회는 해당 안건을 ‘상품 소개 및 판매 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 위반으로 판단, 의견 진술 결정을 내렸다. 의견 진술은 사안이 일어나게 된 정황을 직접 소명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을 말하며, 방심위는 의견 진술 청취 후 제재 수위를 결정하게 된다.

한편 유 씨의 사과를 접한 누리꾼들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유 씨의 게시글에 댓글을 단 누리꾼들은 “발언의 문제점을 제대로 못 짚으시는 것 같다” “크게 와 닿지 않는 사과문이다” “언어, 말이란 그 사람의 생각을 대변한다” “상식적으로 방송에서 뱉을 수 없는 말이다” “한 번 뱉은 말은 주워담을 수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개그우먼 #유난희 #홈쇼핑생방송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후견지명의 오류?…아파트 투자 '거품명성' 경계해야 [박원갑의 집과 삶]
  • YTN'에어택시' UAM 하반기 수도권 비행...소음 기준 통과
  • 아시아경제주담대 다시 2조 증가…가계부채 비율, 42개국 중 4번째
  • 뉴시스신형 아이오닉5, "전작보다 주행거리·기능 더 좋아졌다"
  • TV조선하늘을 나는 택시, 내년 서울에 뜬다…1차 시험비행 '이상 無'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