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웃기네, 보자보자 하니까”… 우상호, 국회 공무원에 반말 호통 논란

댓글6
우 의원 “전후맥락 봐달라”
태영호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2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공무원에게 반말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태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보여준 국회 모독, 국회의원 모욕, 상대당 폄하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상호 의원이) 본인에게는 ‘초선 의원은 가만히 있으라’며 ‘뭐하는 짓이야, 에이씨 진짜’라고 소리치며 몰상식한 행태를 보였다”며 “우 의원은 외통위는 ‘다선 의원들이 모인 자리다’라고 강조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가의 중대사를 논하는 외통위답게 다선 의원들이 모였으면 다선 의원의 격과 예의, 품격을 갖춰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태 최고위원은 “갑질을 눈앞에서 시전하는 우상호 의원을 보니 민주당의 꼰대 문화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며 “국회 안에서도 서열을 매겨 갑질을 자행하고 본인이 가지고 있는 권력을 이용해 절차에 어긋나는 일들에 대해 윽박지르고 강행하려는 모습을 보인 다선 중진 의원 우상호는 국민께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전날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 성과를 두고 여야 간 격돌하던 중 김경협 민주당 의원이 회의장 화면에 “일본에 고마워해야 한다”는 천공의 유튜브 영상을 재생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여당은 “국정과 무관한 쟁점을 위한 질의”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여기서 천공 얘기가 왜 나오느냐”며 “대통령의 일본 방문 및 현 정부 정책과 전혀 무관한 무속인 천공의 유튜브를 틀어놓는 것을 위원장이 중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우 의원은 “외통위가 다선의원들이 모인 자리가 아니냐”며 “지금까지 상임위에서 영상자료를 틀 때 영상은 내보내는데 음성은 내보내지 않는다는 룰이 어디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외통위원장 대행을 맡은 김석기 국민의힘 간사가 “음성 반출은 양 간사 간 합의가 필요하다”고 하자, 수석 전문위원이 “국정감사 때 동영상 중 음성이 표출되는 것을 못 하게 한 취지는 채택되지 않은 증인·참고인의 간접 증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합의가 필요하다)”고 확인했다.

그러자 우 의원은 수석 전문위원을 향해 “어디 법 있어? 보자 보자 하니까 웃기네”라며“어디서 이따위 소리를 하고 있어, 똑바로들 해 진짜” 등의 발언을 했다.

태 의원 주장에 우 의원은 언론에 “우리 당 의원이 질의를 하면서 영상을 띄우고 있었는데 행정요원이 영상을 일방적으로 껐다”며 “항의하는 과정에서 일부 반말이 나온 것은 사실이지만 전후맥락을 살펴봐 달라”고 해명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파이낸셜뉴스천하람 "국민연금 더 내고 더 받자? 미래세대 등골 부러뜨려"
  • 머니투데이천하람 "난 영남+호남 출신...지역인재 이탈 방지법 만들 것"[인터뷰]
  • 한국일보[영상 인터뷰]"가수 리아 아닌 정치인 김재원… '후안무치’ 尹정권 심판할 것"
  • JTBC1년 5개월 만에 질의응답한 윤 대통령…이준석 "다급해지면 말 듣는 척"
  • 매일경제“TSMC 해외공장 늘려도 최첨단 반도체 90%는 대만서 만들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