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헤더 결승골' 오현규 "교체 전 상상이 현실로...너무 행복한 하루"

댓글1
OSEN

[사진] 셀틱 소셜 미디어.


[OSEN=고성환 기자] 오현규(22, 셀틱)가 멋진 헤더 득점을 터트리며 영웅으로 떠올랐다.

셀틱은 19일(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셀틱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시즌 스코티시 프리미어리그(SPL) 29라운드에서 하이버니언을 3-1로 제압했다. 이로써 리그 9연승을 질주한 셀틱은 승점 82(27승 1무 1패)를 만들며 2위 레인저스(승점 73)과 차이를 벌렸다.

교체 투입된 오현규가 승부를 결정지었다. 그는 1-1로 비기고 있던 후반 16분 경기장에 들어섰고, 후반 37분 코너킥 상황에서 환상적인 다이빙 헤더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오현규는 득점과 동시에 상의를 벗고 세리머니를 펼치면서 홈팬들을 열광시켰다. 옐로 카드가 주어졌지만, 셀틱 파크는 뜨겁게 달아올랐다. 셀틱은 후반 추가시간 세아드 하크사바노비치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3-1로 경기를 매조지었다.

경기 후 오현규는 '셀틱 TV'와 인터뷰를 통해 "처음에 들어가자마자 좋은 찬스가 있었다. 거기서 골을 넣지 못해서 계속 마음에 걸렸다. 한 번 더 찬스가 왔을 때 무조건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득점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교체로 들어가기 전부터 0-1로 지고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투입된다면, 내가 공격수로서 골을 넣어야 한다. 그렇게 득점하는 상상을 했는데, 이뤄져서 너무 행복한 하루"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제 오현규는 3월 A매치 소집을 위해 한국을 찾는다. 지난 카타르 월드컵 당시 예비 멤버로 함께했던 그는 위르겐 클린스만 신임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오현규는 "스코틀랜드 생활을 너무 즐기고 있다. 행복하기만 하다. 한국 대표팀으로 갈 기회가 왔다. 여기서 골을 넣고 좋은 모습으로 가게 된 만큼, 더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눈을 반짝였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서울‘K치어리더’ 변하율·이단비, 대만 야구 팬 홀린다
  • 인터풋볼토트넘의 기록이 곧 SON의 기록... 38경기 연속 득점 중 '18G 9AS' 손흥민
  • 매일경제남현희, 전청조 공범 혐의 벗었다…“관련 사건도 철저히 수행해 문제 없이 마무리 할 것”
  • OSEN'김민재와 원수인가?' 獨 키커, 선한참 넘었다..."김민재 빼고 다이어를 선발써야"
  • 연합뉴스피겨 서민규의 우승 비결 "영화 10차례 돌려보며 연기력 키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