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햄버거값 고공행진..."단품 7천 원도 넘었다"

댓글0
[앵커]
먹기 간편하고 저렴해서 한 끼 식사 대용으로 여겨졌던 햄버거 가격이 일 년 사이에 가파르게 올랐습니다.

이제 단품 하나만 시켜도 7천 원을 넘어설 정도인데 외식 물가 부담은 여전히 커지고 있습니다.

[기자]
햄버거 가격이 고공행진하고 있습니다.

버거킹은 이번 달부터 메뉴 47개 가격을 평균 2% 인상했습니다.

기본 와퍼 단품 가격은 기존 6,900원에서 7,100원으로 올랐고, 여기에 감자튀김과 음료수까지 더하면 만 원에 가깝습니다.

다른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체들도 잇따라 가격을 올리면서 대표 메뉴 단품 가격은 4천 원 후반대에서 5천 원을 넘어섰습니다.

[조준희 / 서울 금호동 : 이제 물가가 많이 올라서 세트까지 하면 만 원이 넘는 경우가 많아서 한 끼를 만 원 넘는 돈을 주고 먹기엔 부담이 있습니다.]

가격 인상 주기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버거킹과 KFC는 지난해 1월과 7월에 이어 올해 초까지 세 차례에 걸쳐서 가격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맥도날드와 롯데리아 역시 일 년에 한 차례 수준이었던 가격 인상 시기가 6개월 수준으로 앞당겨졌고,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로 인기를 끌었던 맘스터치도 지난해 세 차례에 걸쳐 각각 5% 넘게 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이들 업체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원부자재 수급이 불안정해진 상황에서 물류비와 환율 부담이 커졌고, 공공요금과 인건비 등 전반적인 비용이 올라 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서민들은 크게 오른 외식 물가가 부담될 수밖에 없습니다.

[유수정 / 서울 중림동 : 저는 지금 대학원생이라서 사실 돈을 버는 상황이 아니니까 솔직히 부담되는 건 맞고, 햄버거보다 학식이나 다른 것들을 찾게 되는 것 같아요.]

고물가에 가격 인상률과 속도 모두 이전과 비교해 가팔라진 상황.

가성비 좋은 한 끼 식사 대용으로 여겨진 햄버거마저 가파른 물가 상승 대열에 합류하면서 주머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소비자들의 부담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한방'에 핫한 '이슈' 정리 [한방이슈]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파이낸셜뉴스테슬라, 매출 9% 감소...주가는 폭등
  • 매일경제근로자 10명중 3명 월급 200만~300만원…취업자 가장 많은 곳은 식당·술집
  • 쿠키뉴스[단독] “바쁘다며 신생아대출 거절”…은행·국토부 ‘네 탓’ 공방
  • 머니투데이"그때 살걸" 40억 자산가도 후회…30대부터 시작해야 할 투자는
  • 중앙일보삼성이 쏜 '임원 주6일 근무'…"진작 했어야" vs "눈치싸움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