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감독 맞아?' 콘테의 선수탓, "부진은 내가 아닌 이기적 선수 때문""

댓글0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감독만 책임지냐?".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사우스햄튼과 2022-202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원정경기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최약체 상대로 무승부를 거두면서 승점 49로 한 경기 덜 한 3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50)아 점수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한편 2명의 감독(랄프 하젠휘틀, 네이선 존스)을 경질한 후 현재는 감독대행이던 루벤 셀레스(스페인)가 정식으로 지휘봉을 잡고 있는 사우스햄튼은 승점 23(6승 5무 17패)에 머물렀다.

손흥민은 지난 12일 노팅엄 포레스트와 경기에서 리그 6호 골이자 EPL 통산 99번째 득점에 성공한데 이어 50호 도움까지 성공시켰으나 팀이 승리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전반 5분 히샬리송이 부상으로 쓰러지면서 쿨루셉스키가 교체로 투입됐다. 여기에 전반 37분 데이비스가 쓰러지면서 페리시치가 나섰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후반 41분은 교체 투입된 쿨루셉스키가 쓰러지면 파페 사르가 투입되야만 했다.

부상도 부상이지만 토트넘의 진짜 문제는 수비. 공격진서 내리 3골을 넣었으나 수비서 무너졌다. 특히 3-1로 리드를 잡고나서 후반 연이어 어이없는 수비로 골을 헌납했다.

경기 후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다시 한 번 충격적인 인터뷰를 터트렸다. AC 밀란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탈락 이후 인터뷰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그는 직전 경기 이후 단순한 '농담'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사우스햄튼전이 끝나고 나서 콘테 감독은 "최악의 경기다.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경기다. 3-1 상황에서 2골을 내주면서 패배했다"라면서 "우리는 그냥 제대로 된 팀이 아니었다. 11명의 선수가 모두 이기적인 선수였다. 서로 돕지 않고 협력하지 않았다"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콘테 감독은 "우리는 트로피를 위해 플레이해야 한다. 우리 모두 팬들을 위해서 경기를 해야한다. 트로피에 대한 욕망이 있어야 한다"라면서 "구단과 감독이 매번 책임을 진다. 하지만 선수 책임은 없는가? 이기적인 선수 11명이 있었다"라고 비판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박지원, '한 달 만에 사과' 황대헌 품었다... "응원할 것"
  • 아주경제'뒷북' 클린스만 "이강인, 손흥민에 무례한 말...韓, 월드컵 8강 가능했다"
  • 인터풋볼클린스만, 경질 두 달 만에 입 열어... "한국은 월드컵 8강 가능했던 팀, 더 지휘하고 싶었다"
  • OSEN이런 투수가 한국에 있었다니…ML 복귀→역대 최초 기록 썼다, 8년 만에 감격승 'ERA 0.00'
  • 매일경제“이강인이 손흥민에게 무례한 말... ‘아시안컵 4강’ 15년간 한국 축구 최고 성과” 클린스만이라서 놀랍진 않습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