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토 영공 인근서 영·독 전투기, 러 전투기 등 4대 쫓아내

댓글0
기사내용 요약
지난 14일에 이어 또 몰아내
뉴시스

[에스토니아=AP/뉴시스]지난 14일(현지시간) 영국과 독일 공군 전투기들이 에스토니아 영공 근처를 비행하는 러시아 항공기를 요격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 러시아 항공기는 에스토니아 영공에 진입하지는 않았다. 미 국방부 제공 사진. 2023.03.19.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영국과 독일의 전투기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영공 근처에서 러시아 군용기 4대를 몰아냈다고 군사 전문 매체 포시스닷넷(forces.net)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영국 공군과 독일 공군은 최근 며칠 간 나토 회원국인 에스토니아 영공에서 연합 공중순찰작전을 진행하고 있었다.

영국, 독일 전투기는 18일 러시아의 Tu-134, 수호이 Su-27 2대, AN-12 등 총 4대를 확인한 후 몰아냈다.

영국과 독일 전투기들은 지난 14일에도 러시아 항공기를 몰아낸 바 있다. 상트페테르부르크와 칼리닌그라드 사이를 비행하는 러시아 Il-78 마이다스 급유기를 쫓아냈다.

영국 공군은 다음달 독일 공군으로부터 나토의 오랜 발트 항공 치안 임무의 지휘 임무를 넘겨받는다. 양국 공군은 4월 말까지 합동 작전을 한 뒤 영국 공군이 4개월 간 항공 치안 임무를 지휘하게 된다.

이를 위해 영국 공군의 전투기 4대가 에스토니아의 애마리 공군기지에 배치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충격적이다” 경찰도 화들짝…“70억원어치 생산 가능” 이 농장 정체 뭐길래? 칠레 발칵
  • 매일경제“내가 지금 뭘 본 거지?”…말 타고 음식 배달했더니, ‘인싸’ 됐다
  • 중앙일보"뭘 본 거지?" 말 타고 음식 배달한 20대男, SNS 스타 됐다
  • 노컷뉴스테슬라, 끝모를 '추락'…시총 5천억달러도 무너졌다
  • 연합뉴스또 자포리자 원전 드론 공격 시도…IAEA "극도로 우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