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단독] 금융위, '300% 급등' 에코프로 압수수색…"미공개정보 이용 정황"

댓글0
[앵커]
금융위원회 특별사법경찰이 2차전지 업체인 에코프로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올 들어 주가가 거의 4배 급등하면서 시가총액이 한 때 네이버를 앞지르기도 했는데요 일부 임직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미리 알고 주식 거래를 한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권형석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위원회 특별사법경찰은 어제와 지난 16일 이틀에 걸쳐, 충북 청주의 에코프로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임직원들의 이상 주식 거래 징후를 발견한 한국거래소의 통보로 금융위 특별사법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겁니다.

특히 이번 수사 대상에는 이 모 에코프로 회장 가족부터 자회사 임직원까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사경은 이들이 회사의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주식 거래로 부당하게 시세 차익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 10만 원대였던 에코프로 주가는 최근 40만 원대까지 300% 넘게 뛰어, 지난 16일 종가 기준 '에코프로 3형제'의 시가 총액이 시총 8위인 네이버를 앞지르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10월 이 모 회장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11억 원대 시세차익을 챙긴 혐의가 인정돼, 1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 받았습니다.

에코프로 측은 일부 직원들의 일탈이란 입장입니다.

에코프로 관계자
"회사에서 관계된 게 아니고 일부 직원들이 일탈이 있었고…."

특사경은 압수한 임직원 pc와 휴대전화를 분석해 추가 가담자가 더 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TV조선 권형석입니다.

권형석 기자(hskw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유영재의 반격 "선우은숙 언니 성추행? 더러운 프레임 씌워져"
  • 매일경제“돈 뜯어냈다 자랑하는거 보면”…임신 숨기고 입사 여직원, 40일만에 한 짓
  • 연합뉴스TV오늘부터 K-패스 발급…교통비 최대 53% 환급
  • SBS여성 동료에 "남자친구와 피임 조심해" 징계 대상 되나
  • MBC"잼버리 파행, 한국 정부 개입 탓"‥결과 보고서 공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