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괴물 된 '64살' 마돈나, 얼굴 어떻길래…성형 욕심이 부른 대참사

댓글1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가수 마돈나가 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시간 5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 AFP=뉴스1



팝스타 마돈나(65)의 달라진 외모에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마돈나는 6일 오전 10시(한국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크립토닷컴 아레나에서 열린 제65회 그래미 어워즈에 참석했다.

마돈나는 이날 시상식 무대에 올라 '베스트 팝 듀오 그룹 퍼포먼스'를 수상한 가수 샘 스미스와 킴 페트라스의 노래 '언홀리'(Unholy)를 소개했다.

그는 검정색 재킷과 타이, 펑퍼짐한 치마, 흰색 셔츠로 차분한 느낌을 냈지만, 정작 화제를 모은 건 패션이 아닌 달라진 그의 외모였다.

머니투데이

/사진=마돈나 인스타그램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식스는 이날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라온 마돈나의 얼굴에 대한 반응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도대체 마돈나 얼굴에 무슨 짓을 한 것이냐"며 경악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그녀의 얼굴은 마치 마돈나를 따라 하려는 사람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페이지식스는 "마돈나는 지난해부터 이상해진 얼굴로 인해 우려와 비판을 받아왔다"며 "성형외과 의사는 그가 안면 주름 제, 코 수술, 피부 탄력을 위한 주사를 맞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돈나는 1958년생으로 올해 65세를 맞았다. 영화배우 숀 펜, 영화감독 가이 리치와 결혼했지만 각각 이혼했다. 2019년부터는 36세 연하인 안무가 알라말릭 윌리엄스와 교제해왔지만, 지난해 2월 결별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블랙핑크 리사 옆 테일러 스위프트…보고도 안믿기는 투샷
  • 엑스포츠뉴스김신영 하차 통보→프로그램 폐지, KBS는 요지경 [엑's 이슈]
  • 뉴시스'트롯요정' 김다현, 정동원 후배 됐다…서울공연예술고 입학
  • 뉴스1부활 김태원 "위암에 패혈증까지 투병…후각+시각+절대음감 잃어"
  • 스포츠월드“아끼는 척하더니”…연예인 A씨, 반려견 방치 의혹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