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유권자 과반수 이상 "차기 대선서 바이든·트럼프 외 다른 사람 후보로"

댓글0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지지층 58% "바이든 말고 다른 사람, 후보로 선호"
공화당 지지층 49% "트럼프 말고 다른 사람, 후보로 선호"
WP·ABC 여론 조사…양자 대결선 바이든 45%·트럼프 48%
뉴시스

[필라델피아=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겨울 회의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3.02.06.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과반수가 넘는 미국 유권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통령 선거 재대결에 대해 흥미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층과 민주당 성향 무당층 58%는 2024년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다른 사람을 후보자로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는 차기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겠다는 31%의 약 두 배에 달한다.

또한 공화당 지지층, 공화당 성향의 무당층 가운데 49%가 2024년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닌 다른 사람을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44%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를 기대했다.

이러한 여론은 지난해 9월 조사와 변함이 없다고 WP는 지적했다.

만일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재선에 성공할 경우 30%는 화가날 것이라고 답했다. 32%는 만족스럽지 않으나 화가 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29%는 만족하지만 열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열광적이라는 답변은 7%에 그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경우 36%가 화가날 것이라고 응답했다. 20%가 만족스럽지 않으나 화가 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으며 26%는 만족하지만 열광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17%가 열광적일 것이라고 답했다.

신문은 미국인의 10명 중 6명(62%)가 바이든 대통령이 2024년 재선시 불만족하거나 화가난다는 대답을 했다고 분석했다. 과반수가 부정적인 입장인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도 마찬가지다. 과반수를 넘는 56%가 불만족하거나 화가난다고 답한 것이다.

뉴시스

[사우스캐롤라이나=AP/뉴시스]지난달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3.02.06.



WP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대선인) 2020년에 기록적인 표를 얻었을 수 있으나, 2024년 선거 초기 단계에서 미국인들은 잘 알려져 있으나 인기가 없는 두 지도자의 재대결에 거의 열의를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바이든 대통령도 트럼프 전 대통령도 그들 자신의 정당 내에서 광범위한 흥분을 일으키지 않으며, 대부분 미국인들은 만일 어느 한 쪽이 선거에서 승리한다면 불만을 느끼거나 화가날 것이라고 말한다"고 풀이헀다.

두 사람의 양자 가상 대결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48%를, 트럼프 전 대통령은 45%의 지지를 얻었다. 양 측의 차이는 여론조사 오차범위 안이라고 신문은 짚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4년 대선 공식 출마 선언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 출마 여부를 발표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정말 불쾌해” 한예슬, 伊 신혼여행 중 인종차별 당했다
  • 연합뉴스[영상] 윤아 '탁' 막은 팔…'인종차별 논란' 벌써 3번째 또 그 女경호원
  • 뉴시스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의혹' 재판 마무리 단계…28일 최후 변론
  • 중앙일보"80세에도 승무원으로 일했다"…'63년 최장근무' 美여성 사망
  • TV조선대만인 64%, '中에 불예속' 총통 취임사 지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