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폐 끼쳐 미안, 또 미안합니다"… 생활고에 극단 선택한 모녀

댓글0
헤럴드경제

[연합]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경기도 성남시에서 생활고에 시달린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9일 70대 어머니와 40대 딸이 경기 성남시 한 다가구 주택 주거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집주인이 며칠 동안 모녀의 인기척이 없자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집 문을 열고 들어가 이들이 함께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집안에 남겨진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모녀가 채무 부담 등을 이유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유서에는 '장사를 하며 빚이 많아졌다', '폐를 끼쳐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는 이렇다할 소득이 없었고, 딸이 의류장사를 하며 벌어들인 소득으로 생계를 꾸렸지만 넉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모녀는 곤궁한 처지에서도 50만원 하는 월세나 공과금을 밀리지 않았고, 남은 계약기간의 월세도 보증금 500만원으로 대신해 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유서에 남겼다.

paq@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호중이 형! 변호사가 안 알려줬어?"...익명 경찰의 일침 [앵커리포트]
  • 헤럴드경제‘실손 보험금 사기’ 의사 등 174명 검거…마약류 투약한 채 수술도
  • 이데일리"20년 뒤 아닌 오늘 죽을수도"...부산 돌려차기男, 탈옥 계획까지
  • 세계일보저수지 뛰어든 무속인 구하려다… 남녀 2명 숨져
  • 한국일보얼차려 받다 사망 훈련병, 열 40도에 '패혈성 쇼크' 추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