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주원과 이혼' 아옳이, 옆머리 싹 민 진주종 수술 후기 "피 많이 나서 무서워"

댓글0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아옳이 유튜브 캡처



아옳이가 연말과 연초 브이로그를 공개했다.

2일 아옳이(김민영) 유튜브 채널에는 '2023년 파이팅....!'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아옳이는 "오늘은 새해맞이 프로필 사진을 찍어보려 한다. 제가 진주종 수술을 앞두고 있는데 이 수술을 하면 귀쪽에 머리를 밀어야 한다고 하더라. 그러면 헤어스타일에 제한이 생길 것 같아서 수술 전에 미리 프로필 사진을 찍으면 좋을 것 같더라"라며 스튜디오를 찾았다.

포토그래퍼는 과거 아옳이와 함께 모델을 하던 친구로, 아옳이는 포토그래퍼의 요청에 따라 멋지게 프로필 사진을 찍었다. 아옳이는 다양한 콘셉트의 사진을 찍으며 "진주종 떼고 새로운 인생 간다"고 파이팅을 외치기도.

병원에서 카메라를 킨 아옳이는 "어제 진주종 수술하려고 입원했다. 입원하고 설명듣고 하니까 오늘부터 좀 짧게 찍어보려 한다"며 "진주종 정보가 별로 없더라. 성인 진주종은 사실 제 나이대는 잘 안 걸린다고 한다. 한 3주 전부터 귀가 잘 안 들리고 너무 아프더라. 진주종이 주변에 뼈가 녹아서 수술할 때 뼈 부분을 갈아내야 한다더라. 저는 제 근육으로 인공 고막을 만들어서 붙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귀 뒤를 절개하기 때문에 일주일은 머리를 못 감을 수 있다고 하더라. 올해 되게 힘든 일이 많았는데 잘 버티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몸이 아프니까 확 다운되고 너무 슬퍼지더라"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수술을 마친 아옳이는 "구슬 같이 얼굴이 너무 부었다. 아까 드레싱 하면서 보니까 머리를 조금 민 줄 알았는데 많이 밀었더라. 피도 생각보다 많이 나가지고 무서웠다. 생각보다 빡세고 많이 힘든 것 같다. 수술하시는 분들 모두 파이팅이다. 마음의 준비 단단히 하고 오셔라"라고 조언을 남겼다.

진주종 수술 3주 후. 아옳이는 "좀 퇴원하고 치료받는 모습도 담아보려 했는데 생각보다 제가 유낳괴가 아니더라. 아직 붕대를 하고 있기는 하다. 제가 야한 생각을 많이 했는지 3주 만에 많이 자랐다. 회사도 한 번도 못가고, 유튜브도 한 개도 찍고 회복에만 집중하니까 3주가 후딱 지났더라"라며 "이쪽 귀 안에는 솜을 가득 채워나서 거의 안 들리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후 드디어 붕대를 푼 아옳이는 "붕대를 하고 있는 동안은 불쌍해보였다. 그래서 유튜브도 못 찍고 인스타 사진도 못 올렸는데 이제는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회사에 출근을 했다. 또한 3월 중순 팬미팅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