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3일 방치돼 숨진 2살 아이...엄마 "잘못될 거라고 예상 못 해"

댓글0
아이 사흘 방치돼 사망…어머니 A 씨 긴급 체포
지난해부터 남편과 따로 살며 혼자 아이 키워
A 씨 "돈 벌러 나갔다가 늦게 끝나 귀가 늦어져"
A 씨 "아이 잘못될 거라고 예상 못 해"
[앵커]
20대 엄마가 두 살밖에 안 된 아들을 사흘 동안 집에 혼자 두고 외출했다가 결국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돈을 벌러 나갔는데 일이 늦게 끝났고, 술을 마시다 보니 귀가가 늦어졌다고 진술했습니다.

김다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 학익동에 있는 다세대 주택입니다.

이른 새벽, 이곳에 사는 20대 여성 A 씨에게서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소방과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아이는 이미 숨져 있었고, A 씨는 '자신이 오랫동안 집을 비워 아들이 잘못된 것 같다'고 털어놓았습니다.

두 살밖에 안 된 아이가 보호자 없이 홀로 집에 있었던 날은 사흘.

결국, 경찰은 아이가 오랜 시간 집에 혼자 방치돼 숨진 것으로 보고 어머니 A 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됐습니다.

A 씨와 두 살배기 아들이 살던 집 현관문에는 수도요금을 내지 않아 물이 끊길 수 있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여름부터 남편과 따로 살며 혼자 아이를 키우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A 씨 모자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이웃 주민 : (누군지) 전혀 몰라요. 이 건물에서 내가 한 30년 살지만 딱 한 집하고 이야기해요.]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카센터를 운영하는 지인이 일을 도와달라고 해 돈을 벌러 나갔던 거라고 진술했습니다.

처음부터 집에 들어가지 않을 생각은 아니었는데 일이 많이 늦게 끝났고 술도 한 잔 마시다 보니 귀가가 늦어졌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집을 나갈 때 보일러 온도를 최대한 높여놨다며 아이가 잘못될 거라곤 예상하지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진술의 신빙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A 씨가 처음엔 사흘이 아닌 하루만 외출했다고 하는 등 잘못을 축소하려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사인을 밝히고, 주변인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뒤 A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YTN 김다현입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한방'에 핫한 '이슈' 정리 [한방이슈]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시아경제김호중 김천 콘서트 무산 되나…SBS미디어넷 "공연 불참" 공식 발표
  • 더팩트"가스라이팅에 메신저 감시까지"…'개통령' 강형욱 회사 폭로글 논란
  • 동아일보[단독]김호중, 알코올 부산물 기준치 60배…金일행 식당서도 소주 5병
  • MBC"김 여사 책 주웠다" MBC 제보 입주민 모레 조사
  • 이데일리경찰, 고시원서 이웃 때려 숨지게한 50대 남성 검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