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살 아들 방치해 사망…20대 엄마 "돈 벌러"

댓글1
2살 아들 방치해 사망…20대 엄마 "돈 벌러"

[뉴스리뷰]

[앵커]

2살 된 남자 아이가 집에 3일 동안 혼자 남겨졌다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엄마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친모는 경찰 조사에서 "돈 벌러 나갔다"고 진술했습니다.

이화영 기자입니다.

[기자]

인천 미추홀구의 한 빌라에서 2살 된 아들을 홀로 키우던 24살 여성 A씨.

오늘(2일) 새벽 3시 38분쯤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직접 119에 신고했습니다.

A씨는 앞서 3일 전 아이를 집에 두고 나갔습니다.

2살 아이는 돌봐주는 사람 없이 이곳 집에 혼자 남겨졌고 엄마가 돌아왔을 때는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경찰은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씨를 긴급 체포했습니다.

집 앞에는 언제 썼는지 알기 어려운 유모차 한 대가 아이의 흔적을 말해줍니다.

1년 넘게 빌라에 살았다는 주민은 아이와 엄마가 사는지도 몰랐다고 전합니다.

<박성징 이웃주민> "(아이 울음소리 같은 거) 그런 거 전혀 안 들리고요."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집을 비운 이유에 대해 "지인이 도와 달라고 해 일하러 갔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기초생활수급자는 아니었지만, 그동안 별다른 직업이 없었고 전입신고도 하지 않은 채 살고 있었습니다.

지난해 여름 무렵부터 별거 중인 남편에게 일주일에 5~10만원가량을 생활비로 받았다고 하지만 사정은 좋지 못했습니다.

현관문에는 수도요금이 미납됐다는 경고장이 붙었고, 전기요금 미납 경고장은 여러 번 붙었다 떼어진 자국이 남았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원에 부검을 의뢰했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화영입니다. (hwa@yna.co.kr)

#인천경찰청 #아동학대 #사망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돈 뜯어냈다 자랑하는거 보면”…임신 숨기고 입사 여직원, 40일만에 한 짓
  • 뉴시스파산 신청한 서울시민 10명 중 8명 50대↑…6명 이상이 남성
  • 한국일보초등생 성추행한 90대 "딸 같아서"… 부모 '분통'
  • 뉴스1[단독] '잔고 위조' 윤 대통령 장모 최은순 가석방 보류…형기 3개월 남았다
  • 연합뉴스"18세 되면 누구나 국민연금에 자동 가입되게 제도 개선해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