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비극 되풀이되지 않게‥' 아크릴 소재 방음터널 전부 교체

댓글0
◀ 앵커 ▶

지난해 고속도로 방음 터널 화재 당시, 화재에 취약한 자재 때문에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했었죠.

정부가 전국에 설치된 방음터널을 전면 교체하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박진준 기자가 전해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시뻘건 화염이 고가도로를 휘감았습니다.

곳곳에서는 폭발음이 터져나왔습니다.

지난해 12월 29일, 제2경인고속도로 방음터널.

[최영훈/목격자]
"어마어마했어요. 플라스틱이다 보니까 녹아서 떨어지잖아요. 불똥같이 막‥시작됐다, 하는 순간부터 불길이 확 보였고요."

터널 벽과 천장이 녹아내리면서 도로를 완전 마비시킨 불로 5명이 숨지고 44명이 다쳤습니다.

[2022년 12월 29일 뉴스데스크]
"터널 천장으로 옮겨붙은 뒤 <순식간에> 확산됐습니다."

지난 달 대구 중부내륙고속도로 방음벽 화재.

[2023년 1월 4일 뉴스데스크]
"차에서 시작된 불길은 <순식간에> 방음벽으로 옮겨 붙었습니다."

방음 터널도 방음벽도 <순식간에> 불이 번진 이유는 불에 잘 타는 소재 때문.

전수조사 결과 전국 170개 방음터널 중 58개.

방음벽 1704개가 화재에 취약한 폴리메타크릴산메틸 - 일명 아크릴로 불리는 PMMA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

정부는 일단 모든 방음터널부터 화재안전성이 높은 PC- 폴리카보네이트나 유리 같은 불에 잘 타지 않는 소재로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원희룡/국토부 장관(작년 12월 30일)]
"폴리카보네이트로 바꾸게 되면 100미터 당 한 7억원 씩 이게 다 뽑아본 거고요. 비용을 이유로 이 부분을 미루거나 소극적으로 가서는 안 된다는 잠정적인 판단입니다."

방음터널 교체에 필요한 예산만 모두 1900억원 정돕니다.

다만 PC 소재는 인화점이 450도로 높은데다 옆으로 불이 번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만 큰 화재의 경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MBC뉴스 박진준입니다.

영상편집 : 민경태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 민경태 박진준 기자(jinjun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현장연결] 정부 "미복귀자 사법처리" 재차 강조…'의료사고특례법'도 속도
  • YTN유리인가 했는데 화면...AI 결합된 '투명 노트북' 등장 [지금이뉴스]
  • 중앙일보한국 5대 은행, 1조 날렸다…돈 주고 산 '미국발 시한폭탄'
  • 조선비즈서울시, 영등포·구로 등 ‘서남권 대개조’ 시동…첨단·융복합도시로
  • 연합뉴스"상-하위권 대학 졸업생 임금격차 최대 1.5배…입시경쟁 부추겨"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