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물가 인상에 "못 살겠다"‥영국, 대규모 파업

댓글0
◀ 앵커 ▶

물가가 급등하면서 몸살을 앓고 있는 영국에서는 물가 인상에 맞춰서 임금을 올려 달라면서 대규모 파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교사, 공무원, 철도 기관사 등 최대 50만 명이 거리로 나왔는데, 정부는 임금을 올리면 또다시 물가에 영향을 준다면서 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정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런던의 학교 교사인 루시 프레스톤은 부업으로 과외를 하기로 했습니다.

교사 월급으론 보육비 등을 감당할 수 없어 아이들과의 저녁 시간을 포기하기로 한 겁니다.

[루시 프레스톤 / 영국 교사]
"저녁에 과외를 하지 않아도 될 만큼 충분한 돈을 벌 수 있다면, 훨씬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 겁니다."

참다못한 교사들은 거리로 나왔습니다.

교사 30만 명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공립학교 2만 3천 곳 중 85%가 문을 닫았는데, 일부 학생과 학부모도 시위에 동참했습니다.

[이사 예보아-아산테 / 영국 학생]
"우리 학교는 선생님들이 월급을 받을 돈이 충분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어요."

교사뿐 아니라 공무원과 철도 기관사 등 최대 50만 명이 파업에 참가했는데, 2011년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 광고 ##철도 일부가 마비됐고 대영 박물관도 문을 닫았습니다.

이들은 연 10%가 넘는 물가 상승률에도 임금은 오르지 않아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마크 세르워카 / 영국공무원노조 사무총장]
"최전선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푸드 뱅크를 이용해야만 합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뭔가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영국 정부는 임금 인상 요구를 받아들이면 인플레이션 문제가 더 악화될 것이라 맞서며, 노조에 강경 대응하고 있습니다.

[리시 수낵 / 영국 총리]
"교사들만 보자면, 교사들에게 30년 만에 가장 높은 임금 인상을 했습니다. 아이들의 교육은 소중하고, 그들은 오늘 학교에서 교육을 받아야 합니다."

교사들은 오른 물가를 감안하면 정부의 5% 임금 인상안은 사실상 임금 삭감이라고 비판합니다.

여기에 간호사와 구급대원, 소방관 등도 파업에 나설 태세여서 영국의 공공부문 임금 인상 파업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입니다.

MBC 뉴스 김정인입니다.

영상편집 : 권나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 권나연 김정인 기자(tigerji@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