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셀틱 이적 확정' 오현규의 전화 한 통, 그가 전한 말은?

댓글0
OSEN

[사진] 오현규 / OSEN DB.


[OSEN=노진주 기자] 지난 시즌까지 한국 프로축구 수원삼성(이하 수원) 유니폼을 입었던 오현규(22)의 스코틀랜드 명문 셀틱으로 이적이 확정됐다. 공식발표만 남았다.

수원 관계자는 25일 OSEN과 통화에서 “셀틱과 (한국시간으로) 오늘 늦은 오후 함께 시간을 맞춰 오현규의 소식을 공식 발표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오현규는 설 연휴 기간 영국 런던에서 이적에 필요한 서류 절차를 진행했다. 이후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로 이동해 메디컬 테스트도 이상 없이 완료했다.

12월 초부터 셀틱은 오현규를 영입하기 위해 수원에 여러 차례 이적 제안서를 넣었다. 수원은 “보낼 수 없다”는 단호한 입장을 첫 제의를 받은 직후 취했다.

지난 2일 수원 관계자는 “이적 레터를 받았지만, 협상을 하고 있진 않다. 오현규는 올해 수원과 동행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힘줘 말했다. 당시 셀틱이 제시한 이적료는 200만 유로(27억 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무시할 수 없는 금액이지만 수원은 오현규를 지키겠단 입장이었다.

그도 그럴 것이 직전 시즌 치열한 강등 싸움 끝에 극적 잔류에 성공한 수원은 ‘명가재건’을 목표로 이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주전 공격수 오현규가 이탈하면 적지 않은 타격이 있을 수밖에 없다.

OSEN

[사진] 오현규 / OSEN DB.


오현규는 지난 시즌 리그 36경기에 출전해 팀 내 최다 득점(13골)을 터트려 단숨에 수원에 없어선 안될 존재로 급부상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 눈에 들어 ‘예비 멤버’로 2022카타르월드컵도 다녀왔다.

그런 오현규를 알아본 셀틱은 끈질기게 구애했다. 수원이 “오현규와 2023년 시즌도 동행할 것”이라며 몇 차례나 제안서를 반려했지만 이적료를 높이면서까지 적극적인 자세를 고수했다.

셀틱은 4∼5차례 오현규에게 러브콜을 보내 기어코 그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오현규 최종 이적료로 300만 유로(약 40억 원)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관계자는 이날 “셀틱으로 건너간 오현규는 시즌 중이기 때문에 바로 팀에 합류한다”면서 “셀틱으로 가기 전 오현규가 이병근 감독에게 전화를 드린 걸로 알고 있다. ‘동료들에게 직접 인사를 못하고 스코틀랜드를 가게 돼 미안하다’는 말을 남긴 것으로 안다”고 들려줬다.

오현규를 떠나보낸 수원은 대체자를 물색 중이다.

OSEN

[사진] 오현규 / OSEN DB.


/jinju217@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