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날씨] 북극 한기에 최강 한파...내일 새벽 중부 대설

댓글0
[앵커]
마치 냉동고에 들어온 듯한 강력한 한파가 이틀째 전국을 꽁꽁 얼렸습니다.

내일은 한파가 잠시 주춤하지만, 중부지방에 출근길 대설이 예고됐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한파 원인과 전망, 그리고 내일 눈 예보까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이번 추위를 두고 '냉동고 한파'라는 말을 하더군요, 그 정도로 기온이 많이 떨어진 거죠?

[기자]
네, 냉동고는 보통 온도가 영하 25도 정도인데요,

오늘 아침 전국 기온을 보면 왜 이 말이 나왔는지 알 수 있습니다.

전국에서 가장 기온이 낮았던 곳은 강원도 철원군 임남면으로 기온이 무려 영하 28.1도였습니다.

이 밖에도 파주가 영하 20.9도, 서울도 영하 17.3도로 올겨울 최저 기온을 하루 만에 경신했습니다.

남부지방도 광주가 영하 13.4도를 대구가 영하 14.2도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체감온도는 중부지방 대도시 지역도 대부분 영하 25도 안팎까지 떨어졌습니다.

외부에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냉동고에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거죠.

[앵커]
갑자기 이렇게 기온이 크게 떨어진 이유가 '북극 한기' 때문이라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부터 우리나라 북쪽 상공으로 영하 50도에 달하는 북극 한기가 남하해 한반도 전역을 뒤덮었습니다.

준비한 그림을 먼저 보실까요?

북극 한기가 남하한 모습을 나타낸 그래픽입니다.

보라색으로 표시된 부분이 영하 50도인데, 북쪽에서부터 남해안까지 깊게 내려와 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평소 영하로 잘 떨어지지 않는 제주도를 비롯해 마라도 등 주변 섬 지역까지 영하권으로 기온이 떨어졌습니다.

지난 12월에 남하한 북극 한기보다 강도가 심해 기온도 더 떨어진 것입니다.

[앵커]
그런데 북극 한기가 우리나라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극 한기의 중심축이 중국 북동부와 일본 북부로 강하게 확장했습니다.

다음 그림을 보시면 파란색으로 나타난 북극 한기가 우리나라 북동쪽으로 치우친 모습을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헤이룽장 성 모허시 기온이 중국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낮은 영하 53도까지 떨어졌고요,

일본 홋카이도에는 영하 10도 안팎의 한파와 함께 최고 100cm의 폭설이 예고됐습니다.

중국 모허 시의 경우 북극보다 더 추운 날씨로 물을 뿌리면 그냥 얼어버릴 정도의 한파라고 합니다.

일본도 10년에 올까 말까 한 한파와 폭설이어서 외출 자제령이 발령됐습니다.

기상청은 이번에도 기류가 정체되는 블로킹 현상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어서 동아시아의 한파가 주말까지는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앵커]
그동안 서해안과 제주도에 폭설이 쏟아졌는데 오늘 밤부터는 중서부에 많은 눈이 예고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내일은 잠시 최강 한파가 주춤하면서 중서부 지방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찬 공기가 주춤하면 서해에 만들어진 눈구름이 서풍을 타고 내륙으로 밀려 들어오게 되는데, 이 시기가 오늘 밤부터 내일까지입니다.

눈은 오늘 밤 서해안을 시작으로 내일은 영동을 제외한 중서부와 남부 내륙에 내리겠습니다.

서울 등 중서부와 경북에 2~7cm, 경기와 충남 서해안에는 10cm가 넘는 많은 눈이 예상돼 대비가 필요합니다.

특히 내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눈이 집중돼 출근길은 빙판길로 인한 심각한 교통 정체가 우려됩니다.

[앵커]
내일 눈이 지나면 다시 강력 한파가 기승을 부린다고 하는데, 언제까지 추운 건가요?

[기자]
네, 내일 잠시 최강 한파가 주춤하겠지만 북극 한파가 완전히 누그러지는 건 아닙니다.

눈이 그친 뒤에는 다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지면서 예년보다 추운 날씨가 찾아옵니다.

서울 아침 기온이 금요일 영하 10도, 토요일 영하 12도로 최소 이번 주말까지는 북극 한파의 영향권에서 강추위가 지속하겠습니다.

이후 일요일 낮부터는 영상권을 회복하면서 강력 한파가 조금씩 누그러들 것으로 보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이슈묍이 드리는 [2023년 무료 신년운세]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