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장성철 "나경원 '불출마 선언문' 속 尹 향한 뒤끝 있어"

댓글0
당권 도전 고심해온 나경원, 최종 '불출마' 밝혀
나경원, 어제 귀갓길 기자들 만나 "결심이 섰다"
나경원,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장 발표
■ 진행 : 김영수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 비서관,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앤이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나경원 / 전 국민의힘 의원 :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습니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습니다. (막판까지 출마냐, 불출마냐 두 가지 경우의 수를 놓고 고심하신 걸로 알고 있는데요. 불출마로 결심하신 가장 중요한 이유가 뭘까요?)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고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 보수정당 국민의힘을 무한히 사랑하는 당원입니다.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같은 심정이었습니다. 결국 저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지금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께 정말 안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습니다. (김기현 의원이나 안철수 의원 중 한분을 지지하거나 도울 계획이 있나요?) 제 불출마 결정에 있어서 어떤 후보나 다른 세력의 요구나 압박에 의해서 결정한 것은 아닙니다. 저는 제 스스로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결정했고요. 앞으로 전당대회에 있어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그리고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는 말씀 드립니다.]

◇앵커> 기자회견 내용 보고 오셨고요. 일단 소장님께서는 맞히신 거네요?

◆장성철> 불출마할 수밖에 없었을 거예요. 왜냐하면 대략 네 가지 이유 때문이었는데 첫 번째로는 대통령, 대통령실, 윤핵관, 국민의힘 의원들. 나경원 의원 출마하면 안 돼라는 압력이 너무나 셌어요. 그걸 무시하고 출마하기 어려웠다고 볼 수밖에 없었고요.

또 하나는 지난 정치 스타일상 나경원 의원은 어떤 압력이 가해졌을 때 극복을 해서 투쟁을 해서 본인이 원하는 것을 쟁취하는 그런 정치 스타일이 아니었거든요. 그냥 권력을 따르고 순응하는 그런 모습을 보였다고 말씀을 드리고 세 번째로는 최근 2주 동안 나경원 전 의원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계속 하락 추세였어요.

1등이었다가 오늘 YTN 여론조사 볼 거지만 3등으로 내려간 여론조사도 있잖아요. 여론조사에 대한 부담감도 있었고, 네 번째로는 지킬 게 너무 많았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칫 잘못하면 내가 상당히 위험해질 수 있겠다. 우리 가족도 위험해질 수 있겠다.

그러한 위험성을 본인이 본능적으로 느끼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래서 네 가지 이유 때문에 저는 지속적으로 나가야지만 못 나갈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씀드린 거죠.

◇앵커> 여러 가지로 따져봤을 때 유리한 상황에 있지 않다라는 판단이 있었을 것 같고요. 복 전 비서관님께서는 그동안 출마를 해야 한다라는 쪽에 무게를 두셨잖아요.

◆복기왕> 그렇습니다. 정치인 나경원이 선택할 폭은 별로 많아 보이지 않았어요. 그리고 정치인으로서 계속해서 본인이 성장을 하려면 출마하는 길 이외에 다른 길은 없다라는 생각을 저는 했던 것인데 결국은 장 소장 말씀하신 것처럼 권력 순응적인 정치를 해 왔던, 자기 스스로 난관을 헤쳐나가고 자기가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이런 정치인의 모습은 한 번도 보여주지 못 했었는데 어찌 보면 지금이 시련이면서 동시에 기회였거든요.

그런데 결국은 저는 잘 닦여진 신작로만 걷습니다라는 고백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예요. 그리고 가진 게 너무 많지 않습니까. 홍준표 의원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개인과 가족에 대한 공격까지도 함께 해 왔는데 이런 것들에 대한 두려움도 사실 함께 결정하는 데 있어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지 않았나 싶기도 하고.

그런데 정치인 나경원이 다음 번에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할지 모르겠으나 이제는 오늘 이렇게 뜻을 꺾음으로 인해서 국민의힘 혹은 보수 진영 내에서 여전사로서 혹은 여성 지도자로서의 나경원의 이미지는 더 이상 이제 존재하지 않는다라는 것이 현실이 될 것입니다. 그러니까 많은 것을 잃은 불출마 결정일 수밖에 없다라는 생각을 해요.

◆장성철> 복기왕 비서관님이 정말 정확하게 지적을 해 주셨어요. 나경원 의원이 중진 의원으로서 어떠한 역할을 할 수도 있겠지만 그리고 권력자들의 말을 따랐기 때문에 그냥 권력자들이 뭔가를 반대급부로 줄 수는 있겠지만 정치지도자로서의 생명은 잃어버린 것이 아니냐라는 생각이 듭니다.

정치지도자는 권력의 눈치를 보면 안 됩니다. 국민의 눈치를 봐야죠. 지금 나경원 의원의 모습은 어찌 보면 권력의 눈치를 본 것이다라는 평가를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복기왕 비서관님 말씀이 맞는 것 같고, 오늘 출마 선언문이나 또 일문일답을 보면.

◇앵커> 불출마 선언문.

◆장성철> 불출마 선언문. 죄송합니다. 그걸 보면 뒷끝작렬, 이렇게 볼 수밖에 없어요. 왜냐하면 두 군데인데 하나는 솔로몬의 재판 얘기를 하잖아요. 솔로몬의 재판에 누가 나오죠? 왕이 나오죠. 엄마가 나오죠. 아이가 나오잖아요.

그러니까 지금 대통령 나오고 본인 나오고 당원 나오는 거예요. 그러니까 이건 상당히 대통령을 공격하는 그러한 문구로 해석될 수 있다라는 생각이 들고 또 하나는 불출마 선언문에 보면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 이런 얘기가 있거든요.

이 말이 뭐예요? 지금 윤핵관들이 대통령실이 그냥 김기현 당대표 만들려고 몰고 가는 이런 일사불란함은 결코 당에 그렇게 썩 긍정적이지 않을 거야. 이거 잘못된 거야라고 얘기를 한 거예요. 그래서 이 두 가지 문구를 보면 또 윤핵관들이나 대통령실은 기분 나빠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복기왕> 저도 한 대목 지적을 하면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섭니다. 본인이 정치를 많이 해 봤는데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낯섭니다라는 표현이 보수 논객들도 그래요. 대통령이 정당 총재 권한을 내려놓고 당, 정 분리를 했지 않습니까?

그 이후로 대통령실에서 이렇게까지 여당의 대선 후보 정리까지 하는 이런 것은 없었거든요. 물론 물밑에서의 여러 작업들은 있었으나 지금처럼 이렇게 노골적으로 당신은 주저 앉아, 안 돼. 이런 관여는 아마도 처음 있지 않았나. 그래서 그런 뒤끝작렬의 부분 속에 이런 정치는 저도 처음 본다, 낯설다, 잘못됐다라는 표현들이 함께 숨겨져 있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앵커> 오늘 불출마 선언문이 꽤 짧았는데 이렇게 해석할 부분들이 많았네요.

이선 디지털뉴스팀 에디터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이슈묍이 드리는 [2023년 무료 신년운세]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